UST 박사과정 학생, '막단백질 대량 생산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성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캠퍼스 박사과정.
<김성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캠퍼스 박사과정.>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총장 문길주)는 김성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캠퍼스 박사 과정이 저술한 '막단백질 대량 생산 플랫폼 개발' '크리스퍼 간섭기술' 2개 논문이 미국화학회(ACS) 발간 학술지 '합성생물학' 최근호에 잇달아 실렸다고 17일 밝혔다. 두 논문은 해당 학술지가 자체 집계한 지난 한 달 동안 가장 많이 읽힌 논문에 선정됐다.

김씨는 '막단백질 대량 생산 플랫폼 개발' 논문에서 막단백질 대량 생산이 가능하도록 하는 기반을 제시했다. 막단백질은 세포막에 존재하면서 세포 내 영양분, 생체 신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개발되는 약물 표적의 60% 이상을 차지, 신약 개발에 필수다.

김씨는 '록 리프레서(젖당 분해 억제 단백질)'가 막단백질 생산을 증가시키는 중심 변이 요소라는 것을 발견, 플랫폼에 반영했다. 록 리프레서를 이용, 미생물 생장 저해를 최소화하는 방법을 이용했다.

이에 앞서 4월 4일 게재된 크리스퍼 간섭 기술 논문은 최근 각광 받고 있는 유전자가위(CRISPR-첼1)의 변형 기술을 다뤘다. 새로운 전사 조절 단백질을 제작, 유전자의 발현을 효율 높게 조절하는 법칙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이 법칙을 적용하면 대장균의 플라스미드(염색체와 별도로 존재하는 원형 이중가닥 DNA), 게놈 유전자를 조절할 수 있다.

김씨는 “2014년 UST 박사 과정 입학 후 현장 연구 지도 과정을 거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이 덕분에 성공리에 연구를 수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