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태양 'ITER' 건설 사업 난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 태양으로도 불리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 사업이 공사 지연과 예산 부족 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17일 보도했다.

ITER 사업은 태양처럼 핵융합 반응을 일으켜 에너지를 생산하는 실험로다. 땅 위의 태양으로도 불린다. 한국, 미국, 중국, 유럽연합(EU) 등 7개국이 2007년부터 프랑스 남부 카다라슈에 건설 중이다.

ITER은 2035년 본격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건설 지연, 비용 증가 등에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예산 감축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ITER 건설 작업은 180㏊ 부지에 진행 중이며 완성 시 높이 및 지름 30m, 중량 2만3천t에 이른다. 필요한 부품을 7개국이 나눠 제작한 뒤 현장인 카다라슈에서 최종 조립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우리나라는 ITER 토카막 장치(자기밀폐형 핵융합장치) 조립에 사용되는 장비를 공급한다.

이 사업에서 각종 부품 제조와 수송을 가맹국이 분담하다보니 사업일정이 늦춰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이미 가동 목표도 늦춰진 상태다. 핵융합 반응을 일으키는 본 시설 가동은 당초보다 9년 늦은 2035년으로 미뤄졌다. 총사업비는 200억 유로(약 25조8800억 원)로 당초 계획보다 50억 유로 늘어났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