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게임명가 손노리, 화이트데이로 전성기 재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돌아온 게임명가 손노리, 화이트데이로 전성기 재현

손노리가 설립 25년 만에 이름을 되찾았다. 자사 대표작 '화이트데이' 시리즈로 전성기 재현에 나선다.

로이게임즈(대표 이원술)는 최근 손노리로 사명을 변경했다. 손노리는 1992년 7월 14일 설립한 1세대 게임사다.

'어스토니시아 스토리' '화이트데이' '악튜러스'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였다. 독창적인 게임과 마케팅으로 두터운 팬 층을 보유한 토종 게임사 중 하나다. 엔트리브 등 손노리에서 출발한 게임사나 개발자가 많아 게임 사관학교로 불린다.

구름인터렉티브, 넷마블게임즈 등 개발 스튜디오를 거쳐 2014년 손노리 창업 멤버 이원술 대표가 로이게임즈를 설립해 카카오게임즈 계열사로 편입했다.

이원술 손노리 대표는 “손노리가 설립된 지 정확히 25주년이 되는 해에 새로운 손노리 시작을 알리게 돼 정말 감회가 남다르다”면서 “다시 시작할 수 있게 된 것은 결국 지금까지 많은 성원을 보여준 게이머 여러분들 덕분”이라고 말했다.

손노리는 자사 대표 지식재산권(IP) '화이트데이'로 전성기 재현에 나선다. 8월 22일 플레이스테이션4와 PC용 게임으로 '화이트데이:학교라는 이름의 미궁'을 발매한다.

2001년 출시한 원작과 2015년 출시한 동명 모바일게임을 기반으로 그래픽 퀄리티를 높이고 이벤트와 캐릭터를 추가했다.

2015년 11월 로이게임즈가 출시한 모바일게임 화이트데이:학교라는 이름의 미궁은 출시 첫 주말 약 9000만원 매출을 기록하며 유료게임 시장성과 IP 경쟁력을 입증했다. 모바일게임에 최적화한 유저인터페이스(UI) 등으로 과거 IP를 성공적으로 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손노리는 올해 안으로 신작 '화이트데이:스완송'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 게임은 PS4와 PSVR로 각각 출시한다. 화이트데이:학교라는 이름의 미궁은 6년 전 이야기를 다루는 프리퀄이다.

학교괴담을 소재로 한 공포게임인 만큼 VR 플랫폼이 가진 몰입감을 극대화 한 것이 특징이다. 2016년 지스타와 대만게임쇼 등을 통해 공개해 호평 받았다. 한국어, 영어, 일본어 등 약 9개 언어로 만들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

'타이베이 게임쇼 2017'에 출품된 '화이트데이:스완송'
<'타이베이 게임쇼 2017'에 출품된 '화이트데이:스완송'>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