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자율주행 임시운행허가 획득···이달 일반도로 시험주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최초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이 개발한 자율주행차는 이달부터 테스트 트랙(서울대 내부) 및 일반 도로에서 시험 주행에 나선다. 서울대 관악캠퍼스 공학관 정문에서 SK텔레콤 자동차기술연구팀과 서울대 이경수 교수팀이 자율주행 SW를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최초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이 개발한 자율주행차는 이달부터 테스트 트랙(서울대 내부) 및 일반 도로에서 시험 주행에 나선다. 서울대 관악캠퍼스 공학관 정문에서 SK텔레콤 자동차기술연구팀과 서울대 이경수 교수팀이 자율주행 SW를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이 국내 이동통신서비스 사업자 최초로 자율주행자동차 임시 운행 허가를 획득, 이달 일반도로 시험 주행을 시작한다. KT도 이달 말 임시 운행 허가를 받을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통사 간 자율주행차 경쟁이 본격화된다.

SK텔레콤은 19일 국토교통부 자율주행차 임시 운행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임시 운행 허가를 위한 시험 운행에서 최고 속도 제한이나 전방 충돌 방지, 고장 자동 감지, 비상시 수동 전환 등 안전 운행 요건을 충족시켰다. SK텔레콤은 이달 서울대 관악캠퍼스 테스트 트랙뿐만 아니라 일반 도로에서 자율주행차 시험 주행을 실시한다.

SK텔레콤은 '제네시스 G80'을 개조했다.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W), 주변 차량·물체 인식을 위한 레이더·라이더, 카메라, 센서, 복합 위성항법장치(GPS)를 활용한다. 차로 이탈, 보행자 추돌 등 위험을 감지하는 리모트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도 장착했다.

SK텔레콤은 3차원 초정밀지도(3D HD맵)와 차량사물통신(V2X)으로 센서와 카메라 사각지대 정보를 차량에 전달, 차량의 인지·주행 판단 능력을 높일 계획이다.

SK텔레콤 3D HD맵은 도로 주변 지형지물, 신호등, 교통표지판 등을 25㎝ 이하로 정밀하게 담는다. 자율주행차 AI 컴퓨터가 가장 안전하고 빠른 경로를 탐색하는 데 핵심 역할을 수행한다.

현재 롱텀에벌루션(LTE) 기반인 V2X는 5세대(5G) 이동통신을 접목, 반응 속도를 0.001초 이하로 줄인다. 5G V2X는 차량과 차량, 관제센터, 주변 사물 간 교통 정보를 실시간 주고받는다.

SK텔레콤은 빅데이터로 자율 주행 효율을 높인다. 월 1000만대 T맵 이용 차량에서 축적된 빅데이터를 자율 주행 알고리즘에 반영한다. 실시간 교통량 등을 파악, 정확하고 민첩하게 주행 경로를 설정할 수 있다. 주행을 많이 할수록 스스로 판단 능력을 높일 수 있는 구조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자동차, 전자, 장비업계 등 다양한 파트너와 공동 연구를 통해 자율 주행 기술 개발에 나설 것”이라면서 “자율 주행 안정성을 높이고 사회 비용을 줄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KT는 서울대 등과 협력해 자율 주행 기술을 개발한다. 버스에 자율 주행 기술을 탑재, 교통부에 임시 운행 허가를 신청했다. 버스로 자율주행차 임시 운행 허가를 신청한 것은 처음이다.

KT는 임시 주행 허가를 받는 대로 일반 도로에서 시험 운행을 실시한다. KT 자율주행버스는 5G 시험망 기반으로 운영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5G 자율주행 셔틀버스 시범 서비스 등이 예상된다.

LG유플러스도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투자를 확대한다. 폭스바겐, 쌍용자동차 등과 관련 플랫폼을 개발한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최초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이 개발한 자율주행차는 이달부터 테스트 트랙(서울대 내부) 및 일반 도로에서 시험 주행에 나선다. 서울대 관악캠퍼스 공학관 정문에서 SK텔레콤 자동차기술연구팀과 서울대 이경수 교수팀이 자율주행 SW를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최초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이 개발한 자율주행차는 이달부터 테스트 트랙(서울대 내부) 및 일반 도로에서 시험 주행에 나선다. 서울대 관악캠퍼스 공학관 정문에서 SK텔레콤 자동차기술연구팀과 서울대 이경수 교수팀이 자율주행 SW를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최초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이 개발한 자율주행차는 이달부터 테스트 트랙(서울대 내부) 및 일반 도로에서 시험 주행에 나선다. 서울대 관악캠퍼스 공학관 정문에서 SK텔레콤 자동차기술연구팀과 서울대 이경수 교수팀이 자율주행 SW를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최초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이 개발한 자율주행차는 이달부터 테스트 트랙(서울대 내부) 및 일반 도로에서 시험 주행에 나선다. 서울대 관악캠퍼스 공학관 정문에서 SK텔레콤 자동차기술연구팀과 서울대 이경수 교수팀이 자율주행 SW를 점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