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O26262 제2판 표준화 세미나 내주 개최… 국제 공인 한국전문가 '총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고병각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책임연구원, 권영수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프로세서연구그룹장, 김동호 국표원 기계소재표준과장, 배재욱 SK하이닉스 오토모티브 팀장.
<왼쪽부터 고병각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책임연구원, 권영수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프로세서연구그룹장, 김동호 국표원 기계소재표준과장, 배재욱 SK하이닉스 오토모티브 팀장.>

오는 26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리는 'ISO26262 제2판 국제표준 가이드라인 세미나'에는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실제 표준화 과정에 참여한 국제 공인 한국 전문가 4명이 총출동한다. 고병각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책임연구원, 배정양 실리콘웍스 설계실 책임연구원, 권영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프로세서연구그룹장, 김민성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이 주인공이다.

이들은 국가기술표준원이 선정한 ISO26262 표준 관련 국가 전문가다. 국가 전문가가 한 자리에 모여 산학연 관계자에 ISO26262 제2판 표준 내용을 상세히 알리는 행사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병각 KTL 책임연구원은 ISO26262 표준을 제정하는 ISO 산하 TC22(도로차량 분야)·SC32(전기장치)·WG8(기능안전 워킹그룹)의 최근 동향과 ISO26262 제2판의 새로운 내용,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개발시 고려해야 될 ISO PAS 21148(SOTIF) 표준화 동향을 소개한다. SOTIF는 결함이 아닌 성능상 문제로 차 오동작 발생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표준이다.

배정양 실리콘웍스 책임연구원은 ISO26262 제2판에 새롭게 포함되는 '반도체 설계 가이드라인'의 최종 초안 작성 현황과 상세 내용을 분석한다.

권영수 ETRI 프로세서연구그룹장은 ISO26262 제2판 반도체 설계 가이드라인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프로세서 '알데바란'을 소개한다. 이를 토대로 ISO26262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한 안전 매커니즘과 안전 분석 기술을 설명할 예정이다.

김민성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은 완성차 업계의 ISO26262 적용 및 추진 현황과 성과, 기능안전 전담 조직 신설, 내부 프로세스 정비 내역 등을 밝힐 예정이다.

아울러 김동호 국표원 기계소재표준과장이 행사에 참여해 정부의 자동차 기능안전 표준화 추진 내역과 계획을 발표한다.

이날 세미나에는 배재욱 SK하이닉스 오토모티브 팀장이 참여해 차량용 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요구 사항과 회사의 추진 방향, 성과를 공개한다. 인피니언(독일), 르네사스(일본), NXP(네덜란드), 퀄컴(미국) 등도 참여해 선진 자동차 반도체의 안전 설계 방법론을 소개한다.

ISO 26262는 차량 전자장치 오류로 인한 사고 발생 방지를 위해 ISO가 2011년 11월 11일 제정한 기능안전 국제표준이다. 내년 1월 제2판(세컨드에디션)이 새롭게 발효된다. 제2판에는 반도체 설계 분야가 새롭게 추가됐다. 행사 등록 홈페이지(http://www.sek.co.kr/2017/carSC)에서 신청할 수 있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