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공공 와이파이 '버스 2만대' 우선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 서문시장은 대표적 공공와이파이 구축 장소다. 사진은 공공와이파이존 엠블럼
<대구 서문시장은 대표적 공공와이파이 구축 장소다. 사진은 공공와이파이존 엠블럼>

정부가 전국 시내버스 2만여대에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한다. 문재인 정부가 국민 통신비 절감을 위해 100대 국정 과제로 추진하는 '공공 와이파이 확대 전략' 신호탄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부터 시내버스에 적용할 공공 와이파이 구축(안)을 마련, 기획재정부에 예산 심의를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공공와이파이 구축 대상은 시내버스 약 2만대다. 예산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버스 대당 접속장치(AP) 1개, 관제비 150만~200만원으로 추정된다. 최대 약 400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모바일 데이터 비용과 관련해 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사가 고속철도에 데이터를 공급하는 방식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사는 고속철도에 월 40~50테라바이트(TB) 데이터를 3000만~3500만원에 공급한다. 5년 동안 18억~21억원에 불과하다.

이통사 관계자는 “고속철도는 상징성 때문에 모바일 백홀용 데이터를 매우 저렴하게 공급했다”면서도 “2만대에 이르는 버스에도 저렴한 가격을 유지할 수 있을 지 고민”이라고 밝혔다.

버스는 수량과 유동 인구가 많아 데이터 수요 예측이 쉽지 않다. 매달 수백 TB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에 참여할 이통사가 정해진 예산 안에서 AP 구축, 관제비와 데이터 비용(제공량) 등을 제안해 경쟁 입찰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전국 버스(시내·외, 좌석, 고속) 5만대에 5만 AP를 설치하겠다는 당초 계획과 달리 시내버스 2만여대로 한정한 건 공공 와이파이 확대를 신속하게 이행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전국 버스에 AP를 일시에 설치하면 예산 규모가 수천억원으로 늘고 예비타당성 조사가 불가피해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했다.

당초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은 전국 버스(시내·외, 좌석, 고속) 5만대 AP 구축으로 627만명이 연간 3439억~5722억원의 통신비를 절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시내버스 2만대에만 AP를 구축하게 돼 통신비 절감 효과는 감소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국정 과제에 포함됨으로써 추진이 불가피하다면 운영비(데이터 비용) 절감을 위해 다양한 기술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거론되고 있다. 디지털TV 주파수 유휴 대역(470~698㎒)인 TV화이트스페이스(TVWS)도 대안이다.

유호상 이노넷 대표는 “TVWS는 일반 와이파이와 마찬가지로 데이터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셀(기지국)까지 유선 회선료만 있으면 된다”면서 “이동형은 전파 도달 거리가 500m로, 정류장마다 셀을 2개씩 설치하고 버스에 모바일 AP를 설치하면 롱텀에벌루션(LTE)을 쓰는 것보다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1만1563개 초·중·고교에 15만개 AP 설치는 추후 검토하기로 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전통시장과 도서관 등 공공와이파이가 필요한 공공장소는 여전히 많다. 통신사업자 와이파이 개방으로 해결 안 되는 음영 지역도 적지 않다. 지금이라도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중장기 공공와이파이 로드맵을 수립해야 한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전통시장과 도서관 등 공공와이파이가 필요한 공공장소는 여전히 많다. 통신사업자 와이파이 개방으로 해결 안 되는 음영 지역도 적지 않다. 지금이라도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중장기 공공와이파이 로드맵을 수립해야 한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