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IoT센터, '사물인터넷 하드웨어 제조 A to Z' 세미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자인시작품·시제품·양산 등 하드웨어 제조 전과정 사례중심 설명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대표이사 주형철, 이하 SBA)가 설립한 사물인터넷(IoT) 지원 허브 '서울IoT센터(센터장 김태진)'이 기술지식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사물인터넷 하드웨어 제조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특별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27일 SBA측은 산하기관인 서울IoT센터가 주관하는 '사물인터넷 하드웨어 제조 A to Z' 세미나일정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사물인터넷 하드웨어를 제조하는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디자인 시작품(Prototype) △워킹 시작품(Working Prototype) △시제품 △양산 등 제조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애로사항을 전문가의 설명을 통해 해소할 수 있도록 마련된 자리다.

주요 과정으로는 △27일 : 'IoT 혁신서비스를 위한 고객개발과 시작품(Prototyping)'(김승현 300 Partners 대표) △28일 : 'IoT 제조 실무 Know-how!'(박서우 월드팩토리 이사)·'국내외 사례를 통한 IoT 제품 양산 전략'(성원용 테크노니아 대표) 등이며, 이를 통해 공급자가 개발한 시작품과 고객의 연계, 제조과정에서의 기술적 난제(3D모델링·PCB설계·금형 등), 사물인터넷 제품 양산전략 등의 노하우를 교육할 예정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김태진 서울IoT센터장은 "사물인터네 전문세미나를 통해 사물인터넷 제조·하드웨어·플랫폼·인공지능 등 사물인터넷 기업들의 실무관련 정보들을 매월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물인터넷 하드웨어 제조 A to Z' 세미나 관련 세부사항은 서울IoT센터나 SBA홈페이지로 확인할 수 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