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8' 중고폰 풀렸다…새 제품보다 15% 저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갤럭시S8 오키드 그레이 모델.
<갤럭시S8 오키드 그레이 모델.>

갤럭시S8·갤럭시S8 플러스가 알뜰폰에서 중고폰으로 풀렸다.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4개월이 채 안 돼 중고폰으로 풀린 건 이례적이다.

SK텔링크는 갤럭시S8·갤럭시S8 플러스 바른폰(중고폰)을 새 제품보다 15%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SK텔링크는 판매하는 갤럭시S8 시리즈 바른폰이 이통사 체험단에게 지급됐던 제품을 재포장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전체 물량은 100대 이하로, 특S급 중고폰이다.

'갤S8' 중고폰 풀렸다…새 제품보다 15% 저렴

갤럭시S8 64GB 바른폰이 79만5000원, 갤럭시S8 플러스 64GB 바른폰이 84만원, 갤럭시S8 플러스 128GB 바른폰이 98만원이다. 새 제품보다 각각 14만원, 15만원, 17만5000원 저렴하다.

SK텔링크는 LTE 실속 2GB(월 3만690원) 요금제 기준으로 30만원 지원금을 책정했다. 소비자가 선택 약정할인 대신 지원금을 받고 갤럭시S8 시리즈 바른폰을 구입하면 기기값은 49만5000~68만원이 된다.

SK텔링크 관계자는 “LTE 요금제를 선택하는 소비자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최신 스마트폰을 저렴한 바른폰으로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