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당국 VPN 차단, 해외인터넷 접속 불가능해질듯"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0월 열리는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앞두고 인터넷 통제가 심해진다. AFP통신은 중국 당국이 해외 인터넷 우회접속 통로인 가상사설망(VPN)을 차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누리꾼은 물론 기업인과 대학 연구진, 언론인 등이 구글이나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등에 접속하기 위해 인터넷 통제망인 만리방화벽(Great Firewall)을 우회할 수 있는 VPN을 사용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완전히 막힐 상황이다.

중국 정부는 만리방화벽의 구멍인 VPN에 대해 그동안 눈을 감아왔으나 지난 1월 VPN 서비스를 사실상 불법화했다. 7월 1일부터 VPN 서비스 폐쇄 명령을 내리는 등 VPN 완전 차단에 본격 나섰다. 중국 공안당국 등은 최근 베이징 시내 호텔에 VPN 사용을 중단하도록 하고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에 VPN 관련 서비스 폐쇄를 요구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애플에 이어 아마존도 중국 측 파트너인 광환신왕(光環新網)을 통해 고객이 만리방화벽을 우회하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등 중국 공안부와 통신 당국의 검열 강화 조치에 무릎을 꿇었다.

중국 인터넷정보센터(CNNIC)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중국의 인터넷 보급률이 작년 말보다 1.1% 포인트 늘어난 54.3%로, 인터넷 이용자가 7억5100만 명에 달한다고 한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 이용자는 “페이스북 친구들은 물론 미국 TV 드라마를 볼 수 있는 마지막 통로마저 차단하는구나”라면서 “내 스마트폰을 막을 수는 있겠지만 내 정신까지 차단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분노를 표현했다.

주중 유럽 상공회의소는 성명을 통해 “VPN 차단과 관련한 공식 문서는 아직 접하지 못했다”면서 “설문조사 결과 회원사 절반 정도가 인터넷 통제 강화로 사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퍼지고 있다면서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윌리엄 자리트 주중 미국 상공회의소 회장도 성명을 통해 “회원사 성공은 세계 정보에 대한 신속한 접속과 자유로운 소통에 의존한다”면서 “VPN 접속을 제한하는 것은 국가 간 데이터 소통에 불확실성을 창출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전자신문 CIOBIZ]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