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산업 메기, 핀테크가 간다]박준영 비즈웍스 대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에서 큐알(QR)코드가 보편적으로 쓰이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박준영 비즈웍스 대표는 지난해 말 정품인증 솔루션 사업을 위해 방문한 중국 출장에서 새로운 경험을 했다. 일을 마치고 방문한 중국 음식점에서 여행가이드가 휴대폰 QR코드로 간단히 주문과 결제를 마치는 것을 보게 됐다.

박준영 비즈웍스 대표
<박준영 비즈웍스 대표>

이는 비즈웍스가 개발한 정품인증 솔루션이 핀테크 비즈모델인 '지티(GT)페이'로 거듭나는 계기가 됐다. 보안성이 취약한 기존 QR코드 단점을 개선한 간편결제 솔루션이다.

손톱보다 조금 더 큰 작은 사각형에 격자무늬로 정보를 새겨넣는 QR코드는 'Quick Respons' 코드의 약자다. 2차원 코드라고도 불리는데, 계산이나 재고관리 등에 흔히 쓰이는 바코드보다 훨씬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있다. 스마트폰만 있어도 정보를 쉽게 읽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QR코드는 안드로이드, 아이폰을 가리지 않고 사용이 가능한데다 정보 생성도 쉽고 저렴하다. 중국에서는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 휴대폰 기반의 간편결제수단으로 널리 사용된다.

하지만 취약한 보안성 때문에 최근 타인의 QR코드를 피싱하는 '큐싱' 피해와 가짜 QR코드로 제품이나 서비스 등을 바꿔치기 하는 방식으로 대금을 갈취하는 범죄가 늘고 있다. 보안문제가 불거지자 중국 정부나 기업도 QR코드를 함부로 스캔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사기나 범죄를 주의하라고 경고하는 실정이다.

비즈웍스가 개발한 '지티(GT)코드'는 QR코드와 마찬가지로 2차원 코드로 사용이 쉽고 편리하다. 애초에 정품인증 솔루션으로 개발했기 때문에 사진촬영 등을 통한 복사나 위·변조가 불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겉으로는 정보내용을 파악할 수 없고, 스마트폰 전용 앱을 통해서만 읽을 수 있다.

박준영 대표는 “빛에 반응해야 정확한 정보를 읽을 수 있도록 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코드를 촬영하는 것만으로는 베끼기 불가능하다”며 “불법복제방지기술로 나스닥에 상장한 디지마크도 해결하지 못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비즈웍스는 QR코드 보안기술을 계속 파고들어, 최근 애니메이션 형태로 움직이는 '가변QR코드' 기술을 특허 출원하기도 했다. 이같은 솔루션을 바탕으로 싱가포르와 중국 선전에서 열린 스타트업경연대회와 수출상담회 등에서 호평을 받았다.

'지티(GT)페이' 결제 흐름도
<'지티(GT)페이' 결제 흐름도>

비즈웍스는 향후 GT페이를 비대면 주문결제 솔루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테이크아웃 카페나 편의점 등에서 기다리지 않고 주문과 결제를 쉽게 끝낼 수 있기 때문이다.

박 대표는 “주문처리 속도가 빨라지고 비용도 절감되기 때문에 이를 통해 매장 효율도 자연스럽게 올라간다”며 “국내는 물론 아직 결제 관련 인프라가 취약한 동남아시아시장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