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2018년형 올 뉴 말리부 출시…'저공해 차량 인증 획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지엠이 중형 세단 '말리부' 연식 변경 모델을 선보였다. 저공해 차량 인증을 받고, 외장 색상 등을 추가한 게 특징이다.

한국지엠 '2018년형 올 뉴 말리부'.
<한국지엠 '2018년형 올 뉴 말리부'.>

한국지엠은 '2018년형 올 뉴 말리부'를 출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신형 말리부는 1.5리터 터보 모델에 새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적용, 제3종 저공해 차량 인증을 획득했다. 고객 선호가 높은 후방카메라를 LT트림부터 기본 적용했다.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쉐보레 마이링크와 연동해 상품성을 개선했고 LS와 LTZ 트림 가격을 동결했다.

말리부 퍼펙트 블랙 에디션은 전후면 황금색 쉐보레 보타이 엠블럼을 강인한 인상의 블랙 보타이 엠블럼으로 교체했다. 또, 전용 19인치 딥블랙 알로이 휠을 새롭게 적용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한층 강화했다.

이와 함께, 외장 색상에 깊고 풍부한 색감의 카푸치노 브라운(Cappuccino Brown)을 추가했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차분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선호하는 젊은 고객의 취향을 반영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신차 구매 고객에게는 △수도권 지하철 환승주차장 주차료 할인 △인천·김포공항 등 14개 공항 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지자체별 공영 주차장 주차료 감면 △공공기관 주차장 전용 주차면 이용 혜택을 받는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