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유엠아이씨, 탄소섬유 발열체 응용기술 한영아이앤씨에 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탄소섬유 발열체 전문 기업 지유엠아이씨(대표 신석균)가 콘크리트 양생 스틸 거푸집 전문 업체 한영아이앤씨에 탄소섬유 발열체 응용 기술을 이전, 탄소섬유의 발열 효과를 이용해 겨울철에도 양생 작업을 할 수 있는 특수 거푸집 상용화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신석균 지유엠아이씨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김동래 한영아이앤씨 대표가 기술이전 협약식을 맺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신석균 지유엠아이씨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김동래 한영아이앤씨 대표가 기술이전 협약식을 맺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탄소섬유 발열체 기술은 탄소가루 코팅사가 아닌 100% 천연 탄소를 사용해서 열을 발산하는 기술이다. 지유엠아이씨는 이 기술을 활용해 자동차 시트와 의료용 기기 및 침구매트에 내장할 수 있는 발열체를 개발, 중국·유럽·이란 등에 수출했다.

이번에 한영아이앤씨에 이전한 기술은 겨울철 콘크리트 양생을 위한 갱폼을 적용할 수 있는 탄소섬유 발열체 응용 기술이다. 한영아이앤씨는 겨울철에도 양생 작업을 할 수 있는 특수 거푸집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이 같은 특수 거푸집이 상용화되면 각종 건축 공사 기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게 된다.

김동래 한영아이앤씨 대표는 “대기업 건설사와 연구개발(R&D) 공동 사업을 추진하고, 정부 정책 사업으로 이전 기술 사업화에 주력할 계획”이라면서 “국내 특허는 물론 해외 진출을 위한 해외특허 출원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