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수능 1안·2안 모두 경쟁 심화 불보듯... 근본적인 대책 마련 필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도한 경쟁을 막기 위해 정부가 2021학년도 수능에 절대평가를 확대키로 했으나, 취지와는 달리 내신·학생부종합전형 등에 의해 경쟁이 심화될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 첫 교육 개혁안이라고 할 수 있는 수능 개편시안이 1안·2안 모두 현실과 타협한 미봉책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교육부는 지난 11일 첫 공청회를 시작으로 16일, 18일, 21일 공청회를 거쳐 의견을 수렴한 후 31일 최종안을 발표한다. 11일 공청회에서는 1안·2안으로 의견이 좁혀지기는커녕 수능개편시안을 포함한 교육정책 전반에 대한 비판만 쏟아졌다. 세 차례 남은 공청회에서도 근본적인 대책에 대한 요구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1일 서울교대에서 열린 수능개편시안 공청회에서는 절대평가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지난 11일 서울교대에서 열린 수능개편시안 공청회에서는 절대평가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지난 11일 서울교대에서 열린 수능개편시안 공청회에서는 절대평가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지난 11일 서울교대에서 열린 수능개편시안 공청회에서는 절대평가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수능보다 수시전형 개혁하라” = 사고력을 키우기 위해 도입한 수능이 입시 줄 세우기로 변질됐다는 것이 개편 논의의 출발점이다. 수능에 절대평가를 확대하는 이유는 1점에 연연하는 경쟁을 완화하겠다는 뜻이다. 하지만, 보다 근본적으로 정작 수능(정시)으로 대학에 들어가는 비율은 2018학년도 기준 36%에 불과하다. 그마저도 점점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학생부전형이 내신과 활동기록 등에서 수능보다 경쟁이 더 심한 상황에서, 비중이 적은 수능만 개편해서는 교육환경이 나아지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이종배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대표는 “그나마 수능은 사고력을 키우는 시험이고 내신이야 말로 줄세우기가 더 심하고 학습방법도 그야말로 암기식”이라면서 “학생부전형을 그대로 두고 수능을 개편하려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절대평가 확대해도 9등급이면 상대평가나 마찬가지 = 절대평가를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교사·학부모도 쓴소리를 한다. 교육부는 절대평가를 도입해도 9등급으로 개편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89점과 90점, 1점차이가 한 등급을 나누는 9등급은 결국 경쟁을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한다. 절대평가를 반대하는 측은 수능이 변별력을 잃어 또 다른 전형으로 경쟁이 옮겨가는 풍선효과를 낼 것이라고 지적하고, 절대평가를 도입해야 하는 측도 9등급은 겉모양만 절대평가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특히 '패자부활전'에 대한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한 학기나 한두과목을 놓쳐도, 아니면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에도 언제든지 다시 공부를 시작하면 대학에 들어갈 수 있는 제도가 마련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한 수학교사는 “학교 수업은 수능에 맞춰질 수 밖에 없다. 수학의 개념을 통해 다양하게 세상을 보는 방식을 가르치기 보다는 기존의 수능 문제를 어떻게 푸는지 가르쳐주는 게 현실”이라면서 “상대평가와 큰 차이가 없는 9등급이라고 한다면 수능의 영향력은 전혀 약화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