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실트론 'SK실트론'으로 사명변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실트론이 17일 'SK실트론'으로 이름을 바꾸고 새 출발했다.

SK실트론(옛 LG실트론)은 이날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 변경을 포함한 정관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고 SK가 밝혔다. 대표이사는 변영삼 현 사장이 유임됐다.

SK는 지난 1월 LG가 보유한 LG실트론 지분 51%를 62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으며, 최근 중국 등 주요 국가에서 기업결합 심사를 완료해 인수 절차를 최종 마무리했다.

SK는 지난해 인수한 삼불화질소 세계 1위 생산업체인 SK머티리얼즈와 SK실트론을 양대 축으로 제품 다각화와 사업 확장을 본격화해 글로벌 반도체 소재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SK실트론은 반도체용 웨이퍼의 국내 유일 전문 기업으로, 300mm 웨이퍼 분야에서 지난해 시장점유율 세계 4위에 올랐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