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결승, SKT1 "압박감 느끼게 할 것" vs 롱주 "이변 만들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리그오브레전드(LoL)' 개발사 라이엇게임즈는 '2017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의 서머 스플릿 결승전 미디어데이를 22일 진행했다.

LCK 결승전을 앞두고 처음으로 개최된 공식 미디어데이 행사다. 라이엇게임즈와 한국e스포츠협회로 구성된 LCK 운영위원회에서 공동으로 개최했다.

오는 26일 예정된 결승전 진출에 성공한 '롱주게이밍'과 'SK텔레콤T1' 양팀 선수와 코칭스태프들이 참석했다.

정규 시즌 1위로 결승전 진출을 확정지은 롱주게이밍 강동훈 감독은 “팀 창단 후 첫 결승전 진출인데 마치 승강전처럼 절실한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현재 준비가 잘 되고 있어 좋은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T1 최병훈 감독은 “7회째 LCK 결승에 올랐는데, 와일드카드 전부터 힘들게 올라온 만큼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면서 “롤드컵 진출을 확정지었지만 밑에서부터 올라온 도전자의 자세로 멋진 경기로 승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롱주 소속 '고릴라' 강범현 선수는 “3대1 스코어로 승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SK텔레콤 T1 소속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우리는 앞선 세트를 내주더라도 3세트 잡은 경우가 많다”면서 “얼마나 변수가 있는 챔피언을 고르느냐에 따라 실제 스코어도 갈릴 것으로 본다. 3대 1이나 3대0으로 이겼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김정균 SK텔레콤 T1코치는 “롱주가 결승에 처음 올라오는 데다 신인 선수도 많은데, 경기를 패배했을 때의 압박감을 느끼게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승민 롱주 코치는 “이미 결승전보다 더 큰 승강전 압박을 느껴봤다”며 “이번 서머 스플릿에 이변이 많았는데 롱주가 SK텔레콤 T1을 꺾는 이변을 만들고 싶다”고 응수했다.

LCK 서머 결승전은 오는 26일 토요일 오후 5시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된다. 팀 창단 최초로 LCK 우승을 넘보는 롱주 게이밍과 LCK 7회 우승의 대기록에 도전하는 SK 텔레콤 T1 간 대결이 펼쳐진다.

우승팀에게는 우승 상금 1억원(총상금 2억9500만원)과 함께 세계 최고 권위의 LoL 대회인 'LoL 월드 챔피언십'에 직행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2017 LCK 서머 결승 미디어데이 현장
<2017 LCK 서머 결승 미디어데이 현장>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