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2 레볼루션' 일본 삼키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넷마블게임즈는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레볼루션(레볼루션)을 일본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출시 전까지 진행한 사전예약에는 163만명이 참여했다. 일본에서 모바일 게임 사전예약자 100만명 돌파는 드문 일이다. 일본시장은 사전등록에 20만 명 이상이 참여해도 기대작으로 평가한다.

지난 22일 오후 12시부터는 레볼루션 사전 다운로드를 시작했다. 하루도 되지 않은 23일 오전 사전 다운로드만으로 일본 애플 앱스토어 인기차트 무료 1위를 차지했다. 넷마블게임즈는 처음 40대로 준비했던 서버를 60대로 증설키로 했다.

게임 콘텐츠는 세븐나이츠의 일본 서비스 경험을 기반으로 현지화 작업에 주력했다. 레볼루션 일본 버전은 사쿠라 아야네, 타무라 유카리 등 일본 유명 성우들의 목소리를 입혔다. 협동 플레이를 강조함과 동시에 몬스터 도감을 카드형태로 제작하는 등 디자인 역시 현지에서 친숙하게 사용하는 방식으로 개발했다.

레볼루션 해외진출은 두 번째다. 지난 6월 14일 아시아 11개국에 선보였다. 출시 첫날 대만, 홍콩, 마카오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1위 달성한 데 이어 출시 8일 만에 6개국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1위를 차지했다. 서비스 두 달이 넘은 지금도 다수 국가 양대 마켓에서 최고매출 최고 순위를 유지 중이다.

리니지2 레볼루션_일본 서비스 이미지
<리니지2 레볼루션_일본 서비스 이미지>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