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암코퍼레이션, 한전과 에너지신산업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암코퍼레이션(대표 송혜자)이 한국전력과 손잡고 4차 산업혁명 시대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에 나선다. 두 회사는 수요반응(DR) 사업 확대로 에너지시장 효율성을 높이고 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에서도 협력한다.

우암코퍼레이션은 한전 인천지역본부와 4차 산업혁명 활성화를 위한 '에너지신산업 중심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두 회사는 최근 한전 인천지역본부에서 협약식을 가졌다.

송혜자 우암코퍼레이션 회장(왼쪽 네번째)과 임청원 한국전력공사 인천지역본부장(왼쪽 다섯번째)이 협약 체결후 기념촬영했다.
<송혜자 우암코퍼레이션 회장(왼쪽 네번째)과 임청원 한국전력공사 인천지역본부장(왼쪽 다섯번째)이 협약 체결후 기념촬영했다.>

양사는 업무협약에 따라 DR 확대를 통한 4차 산업혁명 시대 에너지신산업 발전방향 방안을 공동 모색한다. 서로가 '윈윈'할 수 있는 협력방안도 찾는다. 앞으로 국민 에너지효율 증대와 신재생발전, ESS 보급 확대를 통한 관련 산업 활성화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임청원 한전 인천지역본부장은 “공공 분야와 민간 분야에서 에너지 신산업을 선도하는 두 기업이 협력해 에너지 신산업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발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송혜자 우암코퍼레이션 회장은 “한전과 힘을 모아 우리나라 에너지 신산업 발전을 지원하고, DR 시장 활성화로 전력 시장의 효율성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우암코퍼레이션은 1993년 설립돼 정보통신업, 송변전 감리사업, 컨설팅, 스마트그리드, 마이크로그리드 등 사업을 펼치고 있다. 모잠비크, 쿠웨이트 및 일본 등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 지역에 마이크로그리드 및 태양광발전을 구축했다. 최근에는 연평도, 백령도 등 인천 도서지역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