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연구팀, "MRI-세포 단면 촬영으로 암 진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종대학교(총장 신구)는 곽진태 컴퓨터공학과 교수팀이 미국국립보건원(NIH)과 공동으로 세포 단면 촬영과 자기공명영상(MRI) 관계를 이용한 암 진단 기술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립선 조직 세포 특성을 정량 측정하고 이를 MRI와 비교 분석, 상관 관계를 파악하는 기술이다.

환자 세포조직을 떼어내 디지털화하고 기계학습으로 판별, 밀도를 측정했다. 이를 MRI와 비교해 세포 특성 변화-MRI 영상 신호 변화 사이에 상관 관계가 있음을 확인했다.

기술을 활용하면 MRI로 암 세포 전이 상황과 세포 상태 등 세부 특징을 파악할 수 있다. 기존에는 MRI를 활용해 암세포 존재 유무를 판단한 다음 조직검사로 암 상태를 파악했다.

곽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기계학습 방법을 직접 개발했다. 영상을 처리, 분석하고 상관 관계를 파악했다.

곽진태 세종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곽진태 세종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곽 교수는 “병리학과 영상기술을 연결시킨 새로운 시도”라면서 “앞으로 연구로 의료 분야에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영상의학계 학술지 '레디올로지'에 실렸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