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SW특기자 전형 '본격화'…16개 대학 552명 선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학 수시원서 접수가 9월 11일부터 시작됩니다. 대학별로 15일까지 3일간 원서를 접수합니다. 2018학년도 대학 수시모집 '핫 이슈'는 올해 처음 시행되는 '소프트웨어(SW)' 특기자 전형입니다. 총 16개 대학에서 552명의 SW특기자 전형을 뽑습니다. 대학 진학을 꿈꾸는 학생과 학부모 이목이 SW특기자 전형에 집중됩니다.

SW특기자 전형은 대학수학능력평가시험(수능)과 상관없이 컴퓨팅적 사고력을 갖춘 학생을 선발하는 입시 제도입니다. KAIST 등 SW중심대학 중심으로 16개 대학이 올해 도입합니다.

국내 첫 SW특기자 전형 '본격화'…16개 대학 552명 선발

SW특기자 전형은 크게 두 가지 방식입니다. 특기만으로 학생을 선발하는 '특기자' 전형과 학생부종합으로 선발하는 '학종' 전형이 있습니다.

특기자 전형은 KAIST,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동국대, 국민대, 경북대, 아주대, 숭실대 등이 실시합니다. 성균관대가 소프트웨어학과 60명으로 가장 많은 학생을 선발합니다. 100% 서류평가입니다. 서강대가 알바트로스창의 전형으로 컴퓨터공학과 11명, 커뮤니케이션학부 5명, 아트앤테크놀로지 25명 총 41명을 뽑습니다.

KAIST 20명, 고려대 18명, 동국대 14명, 아주대 14명, 한양대 13명, 국민대 10명, 경북대 6명입니다. 최근 숭실대도 SW특기자 전형을 발표했습니다. 올해 21명을 선발합니다. 대부분 컴퓨터 관련 학과입니다. 1단계 서류평가, 2단계 면접을 실시합니다. 단 동국대는 학생부 40%, 실기 60%로 평가합니다. 국민대는 1단계에서 입상 성적을 반영합니다.

학종 전형은 올해 SW중심대학으로 선정된 중앙대를 비롯해 세종대, 서울여대, 부산대, 충남대, 가천대, 한양대(중복)가 있습니다. 세종대가 183명으로 가장 많습니다. 전공도 다양합니다. 컴퓨터공학과 32명, 정보보호학과 8명, SW학과 15명, 데이터사이언스학과 10명, 지능기전공학부 28명, 디자인이노베이션전공 45명, 만화애니메이션선택전공 45명입니다. 중앙대는 SW학부에서 67명을 선발합니다. 한양대 40명, 가천대 25명, 부산대 10명, 서울여대 7명, 충남대 3명입니다.

국내 첫 SW특기자 전형 '본격화'…16개 대학 552명 선발

올해 처음 실시되는 전형이라 학부모와 진학 교사는 혼란스러워 합니다. 무엇보다 평가 기준이 무엇인지 궁금해 합니다.

전형 첫 해인만큼 평가 기존이 모호한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많은 학교가 학생부종합으로 평가를 합니다. 특기자 전형인 경우 무엇보다 문제 해결을 위한 논리적 사고력과 창의력을 평가합니다. 단순 코딩 실력을 평가하지는 않습니다. 서강대가 신문방송학과에 해당되는 커뮤니케이션학부에서 SW특기자를 선발하는 이유입니다. 다른 대학들도 2019학년도부터는 다양한 학과로 확대해 SW특기자를 선발합니다. 프로그래밍 기술은 대학에 들어와 배워도 된다는 것이 대학 생각입니다.

학생부종합인 경우 초·중·고등학교 때 동아리 등 교내 활동, 공식 대회 수상 기록 등이 평가에 영향을 미칩니다. 해당 대학이 개최한 대회 수상기록도 긍정적입니다. 면접에서는 특정 문제를 제시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평가한다고 합니다.

국내 첫 SW특기자 전형 '본격화'…16개 대학 552명 선발

서정연 SW중시대학협의회장(서강대 교수)은 “코딩 등 기술적 부분보다 문제 해결을 위한 사고력과 창의력을 평가한다”고 합니다. 유민수 한양대 SW중심사업단장(교수)은 “특기자 전형은 면접을 통해 문제 해결 능력을, 학종 전형은 사고력과 창의력 등을 위한 활동을 평가한다”면서 “단순히 학원에서 배운 코딩 기술로 SW특기자 전형에 합격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