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 인구 20% '펫팸족'...반려동물 상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구 5명 중 1명이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펫팸족' 시대. 반려동물 상표 출원(신청)도 활발하다.

29일 특허청은 반려동물용 웰빙·럭셔리 서비스업 상표 출원이 2013년 1274건에서 2016년 1644건으로 29% 늘었다고 밝혔다. 올해도 7월말까지 1077건 출원됐다. 전년 동기(960건)보다 약 12% 증가했다.

반려동물 웰빙·럭셔리 서비스업 중 미용·화장업 상표 출원은 2013년 399건에서 2016년 580건으로 45% 늘었다. 숙박·호텔업은 556건에서 753건으로 35% 증가했다. 반려동물을 예쁘게 꾸미거나 휴가철에 반려동물과 함께 묵을 장소를 찾는 수요를 반영한 결과다. 한편 같은 기간 장례·장의업 상표 출원이 8% 늘어난 반면, 일반적 서비스 산책·돌보기업은 12% 줄었다.

[IP노믹스] 인구 20% '펫팸족'...반려동물 상표↑

2013~2016년 반려동물용 웰빙·럭셔리 서비스업 전체 출원 점유율은 숙박·호텔업이 46%로 가장 높다. 다음으로 △미용·화장업 32% △장례·장의업 11% △산책·돌보기업 11% 순이다.

최규완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반려동물을 친자식처럼 여기는 문화가 정착되고 반려동물 지출이 증가세여서 상표출원은 계속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유권 IP노믹스 기자 yk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