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커넥티드카 핵심 부품 '2세대 V2X 풀모듈' 세계 첫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이노텍, 커넥티드카 핵심 부품 '2세대 V2X 풀모듈' 세계 첫 개발

LG이노텍이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의 핵심 부품인 V2X 모듈 2세대 제품을 세계 최초 개발했다. V2X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차량과 보행자간 교통정보나 도로 상황 등을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LG이노텍 모듈은 V2X에서 통신 기능을 담당한다.

LG이노텍(대표 박종석)은 안전성과 내구성을 강화한 '2세대 V2X 풀모듈'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제품은 통신 프로토콜을 제어하는 HCI모듈과 하드웨어 보안모듈(HSM),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이 하나로 통합했다.

여러 부품을 별도 장착하고 테스트할 필요가 없어 자동차의 통신 성능과 안전성, 품질 신뢰성 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세대 보다 통신 성능과 내구성을 향상시켰다. 이번에 개발한 모듈은 120㎞/h 주행에도 1㎞ 범위 내에서 끊김 없이 데이터를 송·수신할 수 있다. 통신 속도 6Mbps 기준 시 송신 전력은 23데시벨밀리와트(dBm)며, 수신 감도는 -94dBm다.

독자 개발한 방열 설계 기술을 적용해 섭씨 105도에서 정상 동작하도록 만들었다. 차량 내부 온도가 급격히 상승하는 한여름 가혹한 환경에서 사용에 문제가 없도록 한 것이다.

또 HCI모듈, 하드웨어보안모듈, AP를 모두 탑재하고도 가로 40㎜, 세로 35㎜, 두께 4㎜를 구현해 차량 내 장착이 쉽게 만들었다고 LG이노텍은 설명했다.

LG이노텍, 커넥티드카 핵심 부품 '2세대 V2X 풀모듈' 세계 첫 개발

LG이노텍은 이번 2세대 V2X 풀모듈 개발로 커넥티드카 부품 시장 공략에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오토톡스, NXP반도체, 퀄컴 등 주요 V2X 칩셋별 모듈을 모두 보유해 완성차나 자동차 부품 업체의 요구에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고객사가 원하는 기능에 따라 개별 모듈부터 통합모듈까지 맞춤 공급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시장조사업체 럭스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V2X 통신모듈 시장 규모는 2020년 65억달러(약 7조3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대규모 프로젝트와 미국 등의 V2X 장착 의무화 움직임으로 시장이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다양한 차량용 통신 부품을 글로벌 기업에 공급하며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았고 2년 전 1세대 V2X 풀모듈을 세계 최초로 선보여 앞선 기술을 입증한 바 있다”며 “차량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이는 혁신 부품을 지속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