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홀린 국산 동요 '핑크퐁 상어가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산 동요 '핑크퐁 상어가족(PINKFONG Baby Shark)'이 인도네시아에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3일 스마트스터디에 따르면 최근 인도네시아에서는 '베이비 샤크 챌린지(#babysharkchallenge)'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핑크퐁 상어가족 율동과 노래를 따라하는 영상이 SNS 상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에서 해당 해시태그를 검색하면 10대 학생부터 경찰, 은행원 등 다양한 유저들이 각기 개성 있게 리메이크한 베이비 샤크 챌린지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인기가 높아지자 인도네시아 유명 TV쇼인 투나잇쇼에 출연한 할리우드 스타 아만다 커니가 베이비샤크 챌린지에 직접 참여했다. 아만다 커니 베이비 샤크 챌린지 영상은 인스타그램 공개 일주일 만에 조회 수 약 400만건을 돌파했다.

핑크퐁 상어가족은 국내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가 2015년 11월 유튜브를 통해 처음 공개한 약 2분 분량 동요 애니메이션이다.

아기 상어부터 할머니 상어까지 온 가족이 등장하는 동요다. 한 번 들으면 쉽게 잊혀지지 않는 후렴구(뚜루루 뚜루)가 특징이다. 유튜브에 공개되자 크게 히트를 치며 2016년 한 해 동안 국내 이용자가 가장 많이 본 유튜브 영상 1위와 국내 3대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동요 차트 1위에 등극했다.

핑크퐁 상어가족은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등 5가지 언어로 제공된다.

유튜브 누적 조회수 8억회 중 82%가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다. 베이비 샤크 챌린지가 인기를 끌면서 8월 한 달 간 인도네시아 현지의 핑크퐁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300% 증가하기도 했다.

김민석 스마트스터디 대표는 “유튜브를 통해 세계인들에게 자발적인 커버 영상이 확산됐던 싸이의 '강남스타일'처럼 핑크퐁 상어가족이 차세대 한류를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베이비 샤크 챌린지 영상 캡처(아만다 커니)
<인도네시아 베이비 샤크 챌린지 영상 캡처(아만다 커니)>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