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주부, 여성인력개발센터와 맞손…홈매니저 양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한정훈 대리주부 대표, 서정연 구로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사진=대리주부 제공)
<왼쪽부터=한정훈 대리주부 대표, 서정연 구로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사진=대리주부 제공)>

홈서비스 플랫폼 대리주부(대표 한정훈)가 구로여성인력개발센터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경력 단절 여성 대상 취업 기회 확대에 협력할 방침이다. 대리주부는 홈매니저(가사도우미)를 양성하고 있다. 최근 평생교육원을 설립했다. 홈매니저 전문성 강화 교육을 한다. 모바일 앱 대리주부도 운영 중이다. 홈매니저 구인·구직 창구 역할을 한다.

박지연 구로여성인력개발센터 교육팀장은 “취업 연계 및 사후관리까지 책임지고 있다”며 “여성의 경제적 자립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한정훈 대리주부 대표는 “기존에는 지인 소개나 광고를 통해 일감을 찾아야 했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쉽고 빠르게 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