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퀵켓, 중고거래 셀잇 인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퀵켓 제공.
<사진=퀵켓 제공.>

퀵켓(대표 장원귀)이 중고거래 업체 셀잇을 인수했다.

퀵켓이 셀잇을 흡수합병하는 형태다. 셀잇 법인은 해산된다. 오는 10월까지 합병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다만 이후에도 두 조직은 독립적으로 운영된다. 서비스 역시 마찬가지다. 번개장터는 개인 간 거래 중심, 셀잇은 위탁 또는 직매입 기반 전문 거래 플랫폼이다. 타깃 고객층과 수익모델이 다르기 때문이라는 게 퀵켓 측 설명이다.

퀵켓은 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를 운영하고 있다. 셀잇 역량을 활용해 시너지를 창출, 모바일 중고거래 시장 주도권을 강화할 방침이다.

장원귀 퀵켓 대표는 “이번 합병은 개인 간 거래 부문에서 국내 최고 역량을 보유한 두 기업이 뭉쳤다”며 “통합법인의 압도적 시장 지배력을 기반으로 중고거래 이상의 커머스, 나아가 커머스 이상의 서비스로 모바일 비즈니스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