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금감원장 이임식 "신뢰받는 금융감독원 되어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6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강당에서 열린 이임사에서 조직원간 협력, 시장과 소통과 겸손한 자세, 약자 중심 윤리 구현을 당부했다.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진 원장은 이날 금융위원회에서 최흥식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를 차기 금감원장으로 내정하면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2014년 11월에 취임해 임기를 2개월여 남겨둔 상황이었다.

진 원장은 “금융감독이라는 본연의 임무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우리의 정체성에 대한 도전도 계속되고 있다“며 ”금융감독원이 최고 수준의 윤리성과 책임성을 갖추고 끊임없이 쇄신해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도 높아지며, 막중한 책임과 권한 앞에 떳떳한지를 묻는 질문은 앞으로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말했다.

진 원장은 바람직한 조직문화 정립과 함께 금융시장 참여자의 의견을 경청하고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감독이나 검사의 과정에서 이해관계자에 대한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지 않거나 감독 만능주의에 빠지지는 않는지 스스로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금융소비자 등 사회적 약자의 이익을 대변해야 국민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진 원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처지의 서민·취약계층이 금융문제로 인해 사회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지원방안을 면밀히 고민하고 이를 적극 실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최흥식 신임 원장의 리더십이 더해져 더욱 신뢰받는 금융감독원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소감을 마쳤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