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혁신의 큰 그림 기업PR 캠페인 3탄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이노베이션은 사이매틱스 아트 기법을 접목한 '이노베이션(혁신)의 큰 그림' 3탄 기업PR 캠페인을 8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의 '이노베이션(혁신)의 큰 그림' 3탄 기업PR 스틸 컷. [자료: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이노베이션(혁신)의 큰 그림' 3탄 기업PR 스틸 컷. [자료:SK이노베이션]>

사이매틱스 아트는 소리나 주파수가 공기, 물, 모래 등을 통과하면서 일으킨 파동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예술 기법이다. 새 기업PR 캠페인의 사이매틱스 아트는 기술 요소를 활용해 다양한 예술을 선보이는 국내 퍼포먼스 그룹 SILO LAB이 담당했다.

지난 기업PR 캠페인은 국내외 유명 작가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화제성을 높였다. 이번 영상은 새로운 영역에서 활동 범위를 넓혀가고 있는 신진 작가와 호흡하면서 함께 성장하겠다는 뜻을 담았다. 화려한 전자음악(EDM)을 입혀 소비자 청각을 사로잡는 동시에, 이를 물의 진동, 모래 입자와 플라즈마의 움직임으로 형상화했다.

SK이노베이션의 에너지·화학, 전기차 배터리의 미래지향적 이야기를 혁신적 기법에 담아 전달한다. 각 사업이 '딥체인지 2.0'을 통해 도달하려는 미래 전략 방향을 녹여냈다.

SK이노베이션의 '이노베이션(혁신)의 큰 그림' 3탄 기업PR 스틸 컷. [자료: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이노베이션(혁신)의 큰 그림' 3탄 기업PR 스틸 컷. [자료:SK이노베이션]>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딥체인지 2.0을 통해 기업가치 30조원 그 이상을 넘어서는 SK이노베이션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