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L, 이산화탄소 활용 사업 기반 구축 착수…전라남도 등과 플랫폼 업무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은 전라남도, 여수시, 한국화학연구원과 '이산화탄소 고부가가치 사업화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4개 기관은 이산화탄소를 유용한 자원으로 재활용해 고부가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을 위한 시험인증 인프라를 전남 여수시 소재 삼동 국가산단 일원에 구축하기로 했다.

전문센터·시험평가장비·시스템 등을 갖춰 이산화탄소 재활용 기술과 활용 제품의 통합 시험분석평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공동 연구개발 활성화와 전문인력 양성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경식 KCL 원장, 우기종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최종선 여수시 부시장, 정순용 한국화학연구원 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경식 KCL 원장은 “이산화탄소 전환과 활용기술(CCU) 산업은 온실가스 저감 등 환경적 효과뿐만 아니라 고부가가치 창출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유망한 산업”이며 “KCL은 플랫폼 구축과 시험·인증, 성능평가, 기술지원 등을 통해 CCU 산업의 신뢰성 확보에 기여하고, 국내기업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