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경기도 일산에 전기로 굴러가는 탈 것 모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일 경기도 일산에 전기로 굴러가는 탈 것 모인다

전기로 굴러가는 모든 탈 것이 경기도 일산에 모인다.

경기도는 '2017 친환경 탈것 한마당(Eco Vehicle Show 2017)'을 8일부터 10일까지 킨텍스에서 연다.

슬로건은 '자전거, 미세먼지를 줄이는 작은 혁명'이다. 행사는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대책인 '알프스 프로젝트' 일환으로 생활 속 미세먼지를 줄이는 시민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전시회에는 삼천리자전거 등 30여개 자전거 관련 업체가 참여해 자전거, 전기자전거, 전동휠, 전동킥보드, 전기차, 전기오토바이, 전기버스, 전기차충전기 등을 선보인다.

전시장 안에는 가로 20m, 세로 120m 크기 대형 코스 체험장이 마련돼 직접 시승도 가능하다.

최근 세계적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공유자전거를 주제로 8일 오후 3시 '경기도 공유형 자전거친화도시 국제 토론회'도 열린다.

전시장 밖에서는 9일 오후 3시 자전거를 좋아하는 동호회원과 일반인들이 함께 참여해 자전거를 타고 킨텍스부터 호수공원까지 7㎞를 달리는 퍼레이드를 펼친다. 이밖에도 전기자전거를 이용한 자가발전 이벤트와 자전거 사고에 대비한 안전교육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하반기 국내 최대 종합자동차 전시회로 꼽히는 '2017 오토모티브위크'와 동시에 개최돼 자전거는 물론 자동차 정비와 캠핑, 다양한 전기·수소차도 만나볼 수 있다.

김수형 경기도 대기정책팀장은 “자전거와 전기차는 미세먼지와 건강 등 두 가지를 챙기는 친환경 시민 실천 운동”이라며 “시민들에게는 유익한 볼거리를 즐길 수 있고, 자전거와 전기차 기업에게는 마케팅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민 성장기업부(판교)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