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복지시설 37곳에 태양광발전설비 무상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화그룹은 7일 복지시설에 무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후원하는 '해피선샤인' 캠페인 지원대상 37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화그룹 직원들이 복지시설 옥상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고 있다. [자료:한화그룹]
<한화그룹 직원들이 복지시설 옥상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고 있다. [자료:한화그룹]>

신규 선정된 곳의 총 발전용량은 252㎾h로 주택 80가구가 사용하는 전기용량에 해당한다. 지원대상은 전국 종합복지관, 지역아동센터, 사회적기업 등 공익성을 갖춘 시설이다.

올해는 참전유공자 주택과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규제받던 군부대 인근 마을 복지시설도 보훈차원에서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한화는 지난 2011년부터 총 217개 복지시설 등에 1527㎾h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했다. 이는 소나무 30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유사하다.

해피선샤인 캠페인은 한화그룹 주력사업인 태양광을 사회공헌에 접목한 프로그램이다. 복지시설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상으로 기증하고, 절감된 전기료를 다른 복지서비스에 활용하는 선순환 사회공헌이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11월,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 구암리에서 진행된 나라사랑보금자리 준공식에서 6.25참전유공자 남상길씨 주택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했다. 남상길 참전유공자(왼쪽 세번째부터), 김왕경 한화 전무, 박신원 37사단장. [자료:한화그룹]
<한화그룹은 지난해 11월,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 구암리에서 진행된 나라사랑보금자리 준공식에서 6.25참전유공자 남상길씨 주택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했다. 남상길 참전유공자(왼쪽 세번째부터), 김왕경 한화 전무, 박신원 37사단장. [자료:한화그룹]>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