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첨단소재, K-9 훈련 사고 위로금 3000만원 육본에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레이첨단소재 대표이사 회장 이영관(사진=도레이첨단소재)
<도레이첨단소재 대표이사 회장 이영관(사진=도레이첨단소재)>

도레이첨단소재(대표 이영관)가 7일 K-9 자주포 훈련 중 사고를 당한 장병을 위해 위로금 3000만원을 육군본부에 전달했다. 위로금은 사원 모금액에 회사 추가성금을 더해 마련했다.

도레이첨단소재 관계자는 “사고에 많은 사원이 가슴 아파했고 특히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부대와 관련돼 더욱 안타깝다”라며 “국가안보의 중차대한 시점에서 장병들의 희생과 용기에 감사하는 마음이 깊어졌다”고 밝혔다.

도레이첨단소재는 2012년부터 군부대와 결연을 맺고 매년 모범 부사관 부부 초청행사, 임직원 자녀 병영체험, 발전기금 전달 등 교류활동을 해왔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