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보령화력 석탄취급설비 개선공사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로템은 지난 7일 보령화력발전소 1~8호기 석탄취급설비 성능개선공사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석탄취급설비 성능개선공사는 1983년 보령화력발전소 1호기 준공 이후 노후화된 석탄취급설비를 최적화하고 친환경 설비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현대로템은 2014년 중부발전으로부터 약 844억원에 사업을 수주했다.

현대로템이 7일 보령화력발전소 석탄취급설비 성능개선공사 준공식을 개최했다.
<현대로템이 7일 보령화력발전소 석탄취급설비 성능개선공사 준공식을 개최했다.>

석탄취급설비란 화력발전 주원료인 석탄을 인근 부두로부터 1차 저장 장소와 발전소 내부로 운반하는 컨베이어 시스템이다. 현대로템은 총 88개의 벨트컨베이어 라인 중 노후화된 17개 라인을 철거하고 45개 라인을 신설해 시간당 3400여톤의 석탄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했다.

45개 라인 중 8개 라인은 친환경 공기부상 컨베이어를 설치했다. 공기 압력으로 벨트가 움직이는 공기부상 컨베이어는 컨베이어가 외부와 밀폐된 구조라 소음이 적고 석탄 분진과 미세먼지로 인한 환경오염이 발생하지 않는다.

노후화된 침전조도 다시 구축했다. 새 침전조를 통해 환경개선 효과와 석탄 가루의 발전 연료 재사용률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현대로템은 공기부상 컨베이어, 옥내형 저장설비 등 각종 환경규제에 따라 미세먼지 절감이 가능한 친환경 발전 물류설비 제품군을 확보하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석탄취급설비 성능개선 공사를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완료했다”며 “그동안 축적된 친환경 발전 물류설비 사업 실적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추가 사업 수주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