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스라엘 자율주행차 핵심센서 기업 '이노비즈 테크놀로지스'에 전략적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노비즈 라이다 제품 이미지<사진 네이버>
<이노비즈 라이다 제품 이미지<사진 네이버>>

네이버는 자율주행 핵심 센서를 개발하는 이스라엘 기업 이노비즈 테크놀로지스(Innoviz Technologies)에 글로벌 전장기업과 6500만달러(약 728억원)를 공동 투자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자율주행 기술 협력을 강화한다.

이노비즈 테크놀로지스는 자율주행 기술 핵심 '라이다(LiDAR)'를 개발한다. 라이다는 자율주행차에서 눈 역할을 한다. 전파를 사용하는 레이더(Radar)와 달리 직진성이 강한 레이저를 활용, 물체 위치와 거리를 정밀하게 측정하는 센서다. 이를 통해 획득한 3D 데이터로 센서 주변 수십 미터 이상 반경 상황을 실시간 인지한다. 주변 장애물과 앞차 위치와 거리 등을 제공한다.

이 회사는 2016년 이스라엘 국방부 소속 기술개발 조직 출신이 모여 설립했다. 기술력을 앞세워 최근 라이다 시장에 뛰어들었다. 자체 보유 특허를 활용해 빛과 기상조건 변화와 관계 없이 차량 주변 환경을 인지하는 기술을 확보했다. 딥러닝 기반 알고리즘으로 사물을 인식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완성차 제조사에 탑재되는 '이노비즈 프로(InnovizPro™)' 라이다를 내년 1분기 안에 출시한다. 자율주행 3, 4단계에 대응하는 '이노비즈 원InnovizOne™'은 2019년 출시를 목표로 잡았다. 네이버뿐 아니라 '델파이 오토모티브' '마그나인터내셔널' 등 글로벌 전장기업과 전략적 파트너를 맺었다.

네이버는 이번 전략적 투자로 자율주행차 필수 핵심 기술을 보유한 협력사를 확보한다. 현재 연구 중인 자율주행차 인지 분야 기술 경쟁력도 강화한다. 현재 네이버랩스는 미국자동차공학회(SAE) 자율주행 기준 레벨3 수준 자율주행 기술을 갖췄다. 4단계 이상을 달성하기 위해 인지 분야 기술을 개발한다. SAE 레벨3은 돌발 상황에서 사람이 필요한 조건부 작동한다. 레벨4부터 운전자 제어가 불필요하다. 이미 인수한 인공지능(AI) 연구소 네이버랩스 유럽(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과 협업 시너지도 기대된다.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는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IT·전자업계에서 합종연횡이 본격화된다”면서 “향후 딥러닝 기반 기술을 실제 차량에 접목하는 다양한 연구와 자율주행 기술 기업과 전략적 투자·협력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벌배스 자율주행차량<사진 네이버>
<네이벌배스 자율주행차량<사진 네이버>>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