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베트남에서 신용카드사업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승록 베트남우리은행 법인장(오른쪽)이 이혁 주베트남한국대사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김승록 베트남우리은행 법인장(오른쪽)이 이혁 주베트남한국대사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우리은행(행장 이광구)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우리은행 플래티늄카드' 등 7종의 신용카드를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베트남우리은행은 우리카드의 다양한 노하우를 접목한 플래티늄카드 등 개인카드 6종과 법인카드 1종을 출시했다. 플래티늄카드는 모든 가맹점에서 0.3% 할인 또는 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하며, 일정 금액 이용 시 베트남 CGV 무료 영화관람권을 제공한다. 모든 신용카드는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온·오프라인 가맹점 제휴할인 혜택을 담았다. 또 베트남 최초로 체크카드 잔액이 없는 경우 신용카드로 결제되는 투인원 서비스도 제공한다.

베트남우리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신용카드 시장 발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프리미엄 카드 등 차별화된 상품을 출시하고, 다양한 제휴를 통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베트남우리은행은 신용카드 이용 고객의 편의 증진을 위해 주베트남한국대사관, 베트남 한국상공인연합회, 하노이한인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