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산업 구조 선진화 시급" 박정 의원실, 로봇산업 활성화 토론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가운데)과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사진=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가운데)과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사진=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국내 제조용 로봇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로봇산업 구조 선진화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파주을)은 8일 국회의원회관 제2 세미나실에서 '로봇산업 활성화 방안'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로봇산업진흥원(원장 박기한)과 공동 개최한 토론회로 박정 의원실의 '4차 산업혁명 정책 시리즈' 일환이다. 토론회에는 김종형 서울과학기술대 기계시스템디자인공학과 교수, 손웅휘 생산기술연구원 손웅휘 수석, 정원민 이산솔루션 대표을 포함한 로봇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연사로 나선 김 교수는 제조업용 로봇 경쟁력 강화 필요성을 촉구했다.

김 교수는 “한국 로봇 투자 규모는 해외 선진국 로봇 투자 규모의 10%에 불과하다”면서 “선진국은 로봇을 국가경쟁력 지표로 인식하고 대규모 투자와 사업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 로봇시장은 선진국 간 경쟁이 치열하다. 미국은 국가 로봇계획을 추진해 협동로봇 개발 지원에 나섰다. 일본은 범정부 차원 '로봇 신전략'으로 로봇 보급 확산에 주력한다. 유럽연합과 중국에서도 로봇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로봇산업 키우기에 집중하고 있다.

김 교수는 로봇산업 구조 선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행처럼 로봇 부품 일부만 납품하는 방식을 고수해선 하청업체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면서 “로봇 부품뿐 아니라 시스템 전체를 공급하는 토탈 솔루션 시장으로 넘어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정 의원은 “4차 산업혁명은 지능형 로봇이 이끌어가는 산업혁명으로 참여정부 시절 제정된 지능형로봇법을 토대로 로봇산업이 성장해왔다”면서 ”지난 10년 동안 로봇산업을 뒷받침해주던 지능형로봇법을 개정해 경쟁력 있는 로봇 산업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