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지난해 협력사 650개사에 총 5.8조원 현금 결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모비스가 협력사 동반성장 지원 강화에 나섰다.

대전 동구 철도타워에서 열린 현대모비스-협력사 동반성장 세미나에서 현대모비스 직원들과 협력사 관계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전 동구 철도타워에서 열린 현대모비스-협력사 동반성장 세미나에서 현대모비스 직원들과 협력사 관계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협력사들의 실질적인 동반성장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동반성장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전국 300여개 1·2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는 대전역에 위치한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진행했다.

세미나는 현대모비스가 2년 전부터 개최한 연례행사로 세미나를 통해 '금형비 일시불', '동반성장 펀드', '상생결제 시스템 안내' 등 협력사들이 실제 궁금해 하고, 필요로 하는 정보와 내용을 공유했다. '금형비 일시불'은 중소협력사 초기 비용 부담을 고려해 금형제작 비용을 양산 전 일시금으로 지급하고, '동반성장 펀드'는 신용등급이 낮은 협력사들이 저리로 대출받도록 지원한다. 또 '상생결제 시스템'은 하위 협력사까지 원활히 납품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안테나와 케이블 생산업체 인팩일렉스 황진규 기술연구소 이사는 ”그동안 제어알고리즘이 없어 타이어공기압경보장치(TPMS) 기술을 완전히 내재화하지 못했는데, 지난해 현대모비스가 관련 특허를 무상으로 지원해줘 전체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면서 “기술지원뿐만 아니라 각종 교육 지원·품질 방문컨설팅에 이르기까지 동반성장 프로그램이 회사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 꾸준한 확대로 올해 처음으로 동반성장지수 평가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이 등급은 국내 매출액 600대 기업 중 상위 25개 기업에만 수여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지난 2009년부터 중소 협력사 유동성을 돕고자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면서 “대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지난해부터는 매출 5000억원 미만의 중견기업에도 현금 결제했고, 지난해 현금 지급한 협력사 수만 650개사로 총 5.8조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그밖에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기준 금형비 일시금 지급 283억원, 시설 운영 자금지원 566억원 등 자금지원과, 상주 기술 지도 101개사, 경영컨설팅 50개사, 기술·품질학교 지원 6157명 등 교육지원, 기술개발지원과 해외판로지원 등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