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미얀마 '롯데호텔 양곤' 개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코대우가 지난 8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에 '롯데호텔 양곤'을 개장했다.

포스코대우가 투자한 미얀마 '롯데호텔 양곤'. [자료: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가 투자한 미얀마 '롯데호텔 양곤'. [자료:포스코대우]>

롯데호텔 양곤은 미얀마 최대 경제 중심지 양곤시 인야 호수에 인접한 5성급 호텔이다. 15층 규모의 고급호텔 1동(총 343실)과 29층 규모의 장기 숙박호텔 1동(총315실)을 포함해 컨벤션센터, 레스토랑, 수영장 등 부대시설을 갖췄다.

포스코대우는 2012년 호텔 부지 토지 사용권을 획득한 후 2014 주관사로 포스코건설, 운영사 롯데호텔, 재무적 투자자인 미래에셋대우와 현지 파트너사와 '대우아마라' 법인을 설립해 호텔 건설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후 약 4년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호텔을 개장했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은 “미얀마의 랜드마크가 될 이 호텔은 지난 30년동안 미얀마와 포스코대우가 함께 쌓아온 신뢰와 사업 역량의 결과물”이라며 “앞으로 식량사업, 민자발전사업 등 미얀마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호텔 양곤 개장식에서 송용덕 롯데그룹 부회장(왼쪽 네번째부터), 온 마웅 미얀마 호텔관광부 장관, 우 표 민 떼인 양곤 주지사,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오른쪽 두번째) 등 내빈들이 테이프커팅식을 가졌다. [자료:포스코대우]
<롯데호텔 양곤 개장식에서 송용덕 롯데그룹 부회장(왼쪽 네번째부터), 온 마웅 미얀마 호텔관광부 장관, 우 표 민 떼인 양곤 주지사,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오른쪽 두번째) 등 내빈들이 테이프커팅식을 가졌다. [자료:포스코대우]>

개장식에는 온 마웅 미얀마 호텔관광부 장관, 우 표 민 떼인 양곤 주지사 등 미얀마 정부 주요 인사들과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 한찬건 포스코건설 사장, 송용덕 롯데그룹 부회장 등 약 400여 명이 참석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