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타나엑스포 한국관, 55만명 관람객 방문..대장정 마무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와 KOTRA(사장 김재홍)는 아스타나엑스포 한국관이 55만 명의 관람객을 유치한 가운데 현지시간 10일 93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10일 아스타나엑스포 폐막을 앞두고 한국관 앞에서 진행요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일 아스타나엑스포 폐막을 앞두고 한국관 앞에서 진행요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해 최대 국제행사이자 독립국가연합(CIS) 지역에서 최초로 개최된 아스타나엑스포는 미래에너지를 주제로 115개국, 22개 국제기구가 참여해 6월 10일부터 3개월간 개최됐다.

엑스포 국가관 중 가장 큰 규모로 조성된 한국관에 총 55만명, 하루 평균 약 6000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전체 엑스포 관람객 400만명의 13.8%에 달하는 인원이 전시장을 다녀갔다.

한국관은 처음부터 끝까지 매회 '만원(1회 150명)' 행진을 기록했다. 언제나 300명 내외의 관람객들이 평균 1시간씩 줄을 서는 곳으로 입소문을 탔다. 지난 달 25일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한국관을 방문하기도 했다.

아스타나엑스포 한국관에 늘어선 입장대기 관람객, 매회 매진을 기록하며 한국관 평균 입장대기시간 60분이 소요됐다.
<아스타나엑스포 한국관에 늘어선 입장대기 관람객, 매회 매진을 기록하며 한국관 평균 입장대기시간 60분이 소요됐다.>

한국관은 미래 에너지로 여는 스마트 라이프를 주제로 색다른 콘텐츠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전시관 1존부터 3존까지 라이브 드로잉, 애니메이션과 댄스가 결합된 퍼포먼스, 스마트패드 증강현실(AR) 등을 선보였다.

한국관은 엑스포 기간 동안 국내기업의 카자흐스탄 및 CIS 지역 진출기반 마련과 국가이미지 제고 기여했다.

한국관 인근 메가 실크웨이(CIS지역 최대 쇼핑몰)에서 43일간 운영했던 '아스타나 프리미엄 코리아 팝업스토어'는 우리 소비재의 CIS 시장진출 물꼬를 텄다. CIS 전역에서 5만7000명의 소비자들이 방문했고, B2B(기업간거래) 1대1 수출상담회에서는 190만달러의 계약추진 성과를 거뒀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이번 엑스포는 전 세계에 한국의 앞선 에너지 기술을 알리고, 미래 에너지 비전을 공유한 계기가 됐다”면서, “한국관을 통해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인상을 심어주게 된 만큼 잠재력이 큰 카자흐스탄을 비롯한 CIS지역에 향후 국내 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wjddud@next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