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집 이야기 토크콘서트'...각계 의견 주거복지 로드맵에 반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향후 5년간 서민주거 지원 정책 청사진을 제시하는 '주거복지로드맵'을 마련하기 위해 국민 의견 수렴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10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국민이 마주 앉아 '집 이야기'를 나누는 주거복지 토크 콘서트를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강서권 주거복지센터에서 개최했다.

콘서트에는 지난달 28일부터 누리집과 공식 페이스북(토담토담)을 통해 주거복지 정책을 제안한 1408명 중 희망자 50명이 참석했다.

콘서트는 정책 수요자와 일반 국민 주거 관련 애환과 정책 제안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개그맨 김생민 사회로 진행됐다.

콘서트에 참가자들은 수요자 맞춤형 다양한 공적임대주택 공급 확대, 임대시장 안정화 방안,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 방안, 내 집 마련을 위한 청약제도 등 기준 현실화, 전월세 가격 등 저소득층 주거급여 기준 현실화 정책을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구도심 내 오래된 다가구·단독주택을 매입해 임대주택으로 공급 △스타트업 청년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에 주거공간뿐만 아니라 회의실이나 스타트업 지원 시설 구축 △다주택자 임대사업 등록을 위한 파격적인 인센티브 등 아이디어를 내놨다.

국토부는 콘서트에 이어 오는 24일까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주거복지정책에 대한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주거복지로드맵에 반영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 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 사회적 주택 공급 활성화, 사회 통합적 주택정책에 대한 실천 전략을 주거복지로드맵에 담을 것”이라며 “국민이 들려주신 다양한 목소리를 정책에 잘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장관 '집 이야기 토크콘서트'...각계 의견 주거복지 로드맵에 반영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