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 공론화위 1차 전화조사 완료…13일 시민참여단 발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 중단·재개 의견을 묻는 1차 대국민 전화조사가 완료됐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9일 밤 10시께 1차 전화조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전화조사는 지난 달 25일 시작해 2만6명 응답을 받았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공론화위는 1차 조사 결과를 바로 공개하지 않고, 4차 조사까지 모두 마친 후 정부에 권고안을 제출할 때 한꺼번에 공개한다.

공론화위는 한국리서치컨소시엄에 의뢰, 집 전화 10%, 휴대전화 90%를 혼합해 만 19세 이상 국민을 성·연령·지역에 따라 무작위 추출해 조사했다. 9만570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3만9919명이 받았다. 이 가운데 2만6명이 조사에 응했다.

이윤석 공론화위 대변인은 2만 명에 6명이 추가된 것에 대해 “성별과 연령, 지역 분포를 맞춰 조사하다보니 최종 조율하는 과정에서 2만6명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1차 전화조사 응답자에게 시민참여단 참여 의사도 물었다. 29.8%인 5981명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 중 의견, 성별, 연령 분포 비율을 고려해 참여단 500명을 무작위 추출한다. 11일 참여단 선정 과정을 언론에 공개하고, 검증위원회가 입회한다.

시민참여단 구성 시 원전 지역 주민에 가중치를 주거나 추가 할당하지는 않는다. 13일까지 참여단 구성을 완료하고 16일 천안 교보생명연수원(계성원)에서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한다.

참여단은 한 달 간 자료집, 이러닝, 전용토론방을 이용해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관한 정보를 학습하다. 다음 달 13일부터 2박 3일 간 합숙 토론한다.

공론화위는 오리엔테이션 때 2차 조사, 합숙 첫날 3차 조사, 합숙 마지막날 4차 조사를 실시한다. 이를 토대로 공사 중단·재개 응답 비율을 포함한 권고안을 제출한다.

시민참여단에는 1인당 최소 85만원의 수당, 공론화위원장 명의 활동인증서가 지급된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