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영화 '더 쉐이프 오브 워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외계인과의 사랑을 다룬 '쉐이프 오브 워터' 한장면.
<외계인과의 사랑을 다룬 '쉐이프 오브 워터' 한장면.>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이 멕시코 감독 기예르모 델 토로에게 돌아갔다. 영화는 '더 쉐이프 오프 워터'(The Shape of Water)'다.

제74회 베니스 영화제 심사위원단은 영화제 폐막일인 9일 영화제의 대상 격인 황금사자상 수상작으로 델 토로 감독의 SF 로맨스 영화 '더 쉐이프 오프 워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냉전 시대를 배경으로 미국 정부의 외딴 실험실에서 일하는 한 벙어리 여성이 그곳에 숨어있는 괴생명체와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사회의 불평등과 기후 변화에 대한 은유를 담았다는 평가다.

황금사자상에 이은 심사위원 대상은 이스라엘 감독 사무엘 마오즈가 연출한 '폭스트로트'(Foxtrot)가 수상했다.

여우주연상은 영화 '한나'(Hannah)에서 열연한 영국 배우 샬럿 램플링, 남우주연상은 '더 인설트'(The Insult)의 주인공 카멜 엘 바샤가 각각 차지했다.

이경민 성장기업부(판교)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