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플러스, 공모가 1만8000원 확정…희망밴드 상단 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기차용 이차전지 조립공정 장비업체 엠플러스(대표 김종성)는 지난 6~7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가 1만800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수요예측에는 총 785곳에 달하는 기관투자자가 참여해 596.2대1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가는 희망밴드(1만4000~1만6000원)를 넘어선 1만8000원으로 결정됐으며 총 공모금액은 225억원으로 확정됐다.

공모희망밴드 상단가격을 넘어선 가격을 제시한 기관투자자는 695곳, 신청물량도 542%에 이를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엠플러스, 공모가 1만8000원 확정…희망밴드 상단 넘어

엠플러스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11~12일이며, 전체 공모 물량 중 20%인 약 25만주가 배정될 예정이다. 일반 투자자는 주관사인 키움증권에서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코스닥 상장 예정일은 20일이다.

엠플러스는 파우치형 이차전지 제조·조립공정에 필요한 전체 장비를 턴키방식으로 공급하는 업체다. 조립공정 장비를 턴키로 공급할 수 있는 업체는 세계에서 엠플러스가 유일하다. 상장 이후 생산능력을 3배가량 보강해 중국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