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IL, 스마트 건설 안전관리 시스템 '건설신기술 인증' 획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에스아이엘 기술이 접목된 안전모
<지에스아이엘 기술이 접목된 안전모>

지에스아이엘(GSIL 대표 이정우)는 두산건설, 한라와 함께 공동 개발한 '스마트 건설 안전관리 시스템'이 건설신기술로 인증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지에스아이엘 스마트 건설 안전관리 시스템은 가시성 확보가 어려운 터널 및 지하구조물 공정에서 웨어러블 장비를 착용한 근로자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관리자는 휴대폰과 사무실에 설치된 화면에서 실시간 확인한다.

작업 공간 내 설치돼 있는 환경 센서 활용으로 환경 인자에 대한 작업환경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설정된 범위를 넘어서거나, 비인가 작업자가 현장에 투입됐을 때 관리자에게 경고 알람이 울린다.

기존 안전 관리자가 현장을 직접 이동하며 수동적으로 확인해야했던 작업환경을 사물인터넷(IoT)환경 구축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이정우 지에스아이엘 대표는 “IT를 접목한 건설, 안전 기술 확대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 된다”며 “인증된 신기술을 공사 설계부터 반영 할 가능성이 높아 건설현장에서 작업자 안전 서비스 질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