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 올해 12월 1차 사업지 확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주민자치센터 등 노후 공공청사를 임대주택·청사·수익시설로 복합개발하는 1차 사업이 올해 12월 확정된다.

국토교통부는 9월 중 선도사업을 선정하고 지자체 공모를 실시하고 12월경에는 1차 사업지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달 12일부터 15일까지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을 위한 지자체·지방공사 순회 설명회를 개최한다.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은 좁고 낡은 청사를 공공임대주택, 편익시설, 신청사 등의 복합용도로 개발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공공임대주택 수요가 높은 도심에서도 임대주택 시설을 늘리는 좋은 방법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노후 공공청사는 상당수가 도심에 위치하고 저층으로, 재건축시 활용 가치가 높지만, 공공청사 건립 재원 부족 등으로 방치되고 있는 상황이다. 복합시설이 들어서면 임대주택도 늘리면서 도심재생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편익시설 임대료와 임대주택 건설 지원금 등을 통해 사업비를 충당하며, 사업완료 후 청년은 저렴한 임대료에 도심 내 주거지를 확보하고, 지자체는 신청사를 얻게 된다. 이번 설명회에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담당 공무원뿐만 아니라, 시군구 공무원과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도시공사 등의 지방공사 직원도 참석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심 내에 청년층의 삶의 터전을 확보하여 지역에 활력을 더하고, 도시재생 활성화와 공공서비스 질 제고가 기대되는 사업인 만큼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후 공공청사 복합 개발 사례. 제공=국토교통부
<노후 공공청사 복합 개발 사례. 제공=국토교통부>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