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하다?

술을 잘 마시는 사람과 못 마시는 사람은 대개 선천적으로 정해진다. 체내 알코올 분해 효소가 풍부한 사람은 소주 10병을 마셔도 괜찮지만 어떤 이는 단 한잔만 마셔도 쓰러진다. 그런데 숙취는 술 잘 마시는 것과 또 다른 문제다. 술의 종류, 마신 양, 안주, 당일 컨디션에 따라 소위 ‘주당’일지라도 이튿날 숙취에 시달린다. 주당들의 남모를 아픔이다.

특히 장소를 옮겨가며 소주, 양주, 맥주 등 주종을 달리해 마시거나 아예 섞어 폭탄주로 만들어 마시는 경우 숙취는 소수가 아닌 대다수의 문제가 된다. 어질어질 두통과 메스꺼움을 안은 채로 천신만고 끝에 회사에 출근하지만 일이 제대로 될 리 없다. 심한 경우 상사의 호된 질책을 듣거나 업무를 망치기도 한다.

그렇다 할지라도 회사의 회식자리, 옛 친구들과의 만남 등 과음이 예상되는 자리에서 깍쟁이처럼 저 혼자 절주할 수만도 없다. 이 때 숙취해소제는 마치 ‘구원투수’ 같은 역할을 한다. 같은 양의 술을 마시더라도 덜 취하고 빨리 깨며 이튿날 숙취가 해소되는 효과가 있다. 특히 회식이나 접대 술자리가 잦은 20~50대 직장인들 사이에선 이미 음주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다.

수백여 종의 제품이 쏟아지고 있지만 그 중 단연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 생활건강 전문기업 고려생활건강(대표이사 박충식)의 과립형 숙취해소제 ‘술술 풀리고’이다.

입에 넣으면 5초만에 녹아들어가 체내 흡수시간을 3배 이상 단축시킨 것. 뿐만 아니라 숙취해소 효능도 업그레이드 되었다. 이미 술자리가 잦은 영업사원, 강남일대 유흥업소 여직원들 사이에서는 이미 풀리고의 효능을 검증을 받았다. 이들은 ‘풀리고’를 대량구매하여 쟁여놓고 챙겨먹는다고...

영업사원 J씨는 업무특성상 접대 술자리가 잦은편인데, 과음한 다음날에도 완벽한 모습으로 출근을 해서 직장상사들의 사랑을 독차지한다고 한다. J씨의 말에 따르면 그 비결은 바로 남몰래 챙겨먹는 ‘풀리고’에 있었다고.

고려생활건강 진수정팀장은 ‘풀리고’ 제품의 재 구매율이 무려 80%에 육박한다고 말한다. 복용한 고객 10명중 8명은 꼭 다시 구매하고 있으며, 특히 술술 풀리고를 찾는 2~30대 여성고객이 2배 이상 증가했다.

시중의 편의점, 약국등에서 판매하는 수백여종의 숙취해소제와는 복용방법 및 효능차원에서 차별화 할 수 있었던 ‘풀리고’만의 비결은 바로 ‘화인피토’라는 성분과, 특허받은 제조법에 있다.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하다?

술술 풀리고(프리미엄 모닝플러스)는 특허받은 방법으로 제조한 숙취해소제로, 복합미생물 발효액으로 복분자, 울금, 산수유 등을 발효시킨 후 추출하여 과립으로 제조하였다.
성분 중 96%가 천연 유래물질로서 화인피토분말, 자일리톨, 유청칼슘을 함유하였으며, 숙취해소 효능 및 채내 흡수성을 강화시켰다.

주 원료는 ‘화인피토’라는 분말이다. 과일 및 야채의 천연 성분에 복합미생물 발효를 통해 추출하고 동결 건조한 추출물로, 타 제품의 성분에 비해 숙취해소의 효능이 2배 이상 뛰어나다. 그 흡수력 또한 뛰어나서 음주 전이나 음주 중에 섭취하면 술에 덜 취하고, 음주 후에 섭취하면 술이 빨리 깰 뿐만 아니라, 숙취로 인한 두통과 속 울렁거림도 완화시켜 준다.

복용방법은 물 없이 입 속에 넣고 그냥 먹으면 된다. 분말 입자가 부드러워 물 없이도 복용이 가능하기 때문. 복용이 간편하고 확실한 효과로 인해 애주가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다.

‘부어라, 마셔라’ 할 땐 언제고 다음날 숙취로 고생하면 자기 관리 못하냐고 눈을 부라리는 게 회사다. 이 땅의 샐러리맨들은 이처럼 이율배반적인 술 문화에 시달리고 있다. 마실 때 마시더라도 숙취해소제 복용을 잊지 말아야 다음 날에도 완벽한 모습으로 출근할 수 있다.

한편 ‘술술 풀리고’는 생활건강 전문기업 고려생활건강에서 10포에 2만9천원인 온라인 최저가로 공급하고 있으며, 150만포 판매 돌파를 기념하여 구매자 선착순 3천명에게 5포를 추가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술술 풀리고’ 이벤트 자세히 보러가기

전자신문인터넷 이정민 기자 (j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