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바이오]이규범 한독 정보전략실장(CIO) "전사 조직에서 데이터 활용위해 BI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이터는 영업뿐 아니라 생산·재무·공급망관리(SCM)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산출 되는데 특정 부서만 데이터를 활용합니다.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 도입 후 데이터 활용을 전사로 확대했습니다.” 이규범 한독 정보전략실장(CIO) 말이다. 한독은 올해 창립 63주년을 맞았다. 어느 때보다 미래가치를 위해 많은 투자를 한다. 투자를 위한 데이터 중요성도 커졌다.

[의료바이오]이규범 한독 정보전략실장(CIO) "전사 조직에서 데이터 활용위해 BI 도입"

한독은 2000년대 초에 BI를 도입했다. 제약업계 중에서는 BI 도입 선구자다. 이 실장은 “BI를 도입한지 15년이 지나 변화된 업무 환경을 반영하기 어렵고 데이터 활용도 일부에 그쳤다”면서 “데이터를 전사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새로 BI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한독은 태블로 BI 솔루션을 도입했다. 영업 등 직원은 태블로 테스크톱으로 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한다. 기업 내·외부 데이터를 활용해 가시화 한다. 태블로 서버로 리포트를 공유하고 편집한다. 태블로 BI 도입으로 재무·SCM·생산 등 부서에서 데이터를 활용한다.

한독은 BI시스템 도입 효과를 본다. 비즈니스 사용자가 스스로 데이터에 접근해 원하는 분석 결과를 설정한다. 사용자 요건에 최적화 된 다양한 리포터를 수시로 받는다. 영업 등 다양한 데이터를 통합하고 자산화 해 매출과 실적 데이터 가시성을 높인다.

다양한 판매 포트폴리오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영업 기회도 극대화 한다. 모바일 지원으로 실시간 보고서 공유가 가능하다. 이 실장은 “과거 모든 데이터를 IT부서에서 분석해, 리포팅 했으나 BI 가동 후 현업부서에서 코딩 지식 없이 원하는 리포팅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의료바이오]이규범 한독 정보전략실장(CIO) "전사 조직에서 데이터 활용위해 BI 도입"

한독은 향후 생산 분야 적용을 확대한다. 이 실장은 “공장 적용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공장데이터를 정제하고 생산 활동에 적용하는 체계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생산 현장에 사물인터넷(IoT) 적용이 확산되면서 BI 적용이 시급하다.

이 실장은 급변하는 제약업계에서 최적 데이터를 확보·분석하는 것이 생존 경쟁력의 원천으로 여긴다.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이러한 현상은 가속화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