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티넨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자율주행·전기화·연결성 미래 기술 소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콘티넨탈이 안전성·친환경·경제성을 갖춘 이동성을 위한 최신 기술을 선보인다.

콘티넨탈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자율주행, 전기화, 연결성 세 가지 주제에 해당 최신 솔루션을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전시 부스는 3개의 테마를 보여주는 길로 구성된 도시 광장을 연상시킨다.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은 부스 내를 산책하듯 걸으면서 콘티넨탈의 기술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방문객은 부스 내에 마련된 인터렉티브 소개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에 구현될 스트레스 없는 이동성을 체험할 수 있다. 모터쇼 실외에 마련된 뉴 모빌리티 월드관에서는 버튼 하나로 가능한 자동 주차를 직접 경험해 볼 수도 있다.

콘티넨탈은 우선 자율주행 기술 관련 시각화한 안전성·친환경·지능적인 연결성을 갖춘 미래 이동 모습을 경험하도록 기술을 소개한다. 관람객은 가상현실(VR) 고글을 착용해 콘셉트카 '비(BEE)'를 체험할 수 있다. 여러 개 동일 차량을 모아 함께 운행하는 기능을 갖춘 비는 도시 환경 속에서 이동하게 된다.

성인 1-2인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된 비는 개인화된 도시형 이동성을 제공한다. 비는 최대 시속 60km/h로 매일 350km 이상 운행할 수 있다. 콘티넨탈은 비를 다양한 사이즈와 일상 생활 속 목적에 맞는 여러 기능을 갖춘 자율형 전기 구동 차량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 사용자는 앱을 이용해 자신이 위치한 곳으로 비를 호출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자체 개발 플랫폼 큐브(CUbE)를 선보인다. 콘티넨탈은 미래에 큐브와 같은 로보택시(robo-taxi)가 또 하나의 대중교통 수단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시와 외곽에서 이동성을 구현해 환승 문제, 도심의 교통 체증을 해결한다. 콘티넨탈은 센서,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타이어, 차 표면재, 브레이크 시스템, 운행 기술 등 다양한 기술들을 이번 개발 플랫폼에 적용시켰다.

라이브 시연회에서 새로운 3D 플래시 라이더 센서를 선보인다. 2020년부터 레이저 센서는 새 차량에 새로운 기계 부품을 추가하지 않고도 실시간으로 해당 차량의 전반적인 주변 상황을 상세한 이미지로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고해상도 차량주변탐지 센서는 자동화 운행에 필요한 차량 주변의 종합적인 3D 모델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요소이며, 다양한 환경에서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콘티넨탈 콘셉트카 '비(BEE)'.
<콘티넨탈 콘셉트카 '비(BEE)'.>

전기화 및 슈퍼 클린 디젤

전기화 라운지에서 전기이동성 성장 시장을 대비한 기술, 신속한 유선 충전을 위한 충전 기술 올차지(AllCharge), 무선 충전을 위한 충전시스템을 소개한다. 하이브리드 차량이나 전기자전거에서 사용하는 48볼트 기술 역시 콘티넨탈이 집중하고 있는 기술로서 완전한 무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한 전기자전거용 48볼트 구동장치를 공개한다.

또한 EMR3 전기 파워트레인은 고도로 통합돼 있으며, 다양한 차량 콘셉트를 위해 경량화됐다. 모든 요소를 구비한 이 파워트레인 모듈은 신속하고 쉽게 신형 차량 모델에 통합될 수 있다. 인버터, 전기 모터를 구비한 전력전자와 무게가 최적화된 단일의 소형 유닛을 갖춘 변속기를 통합한다. 콘티넨탈의 엔지니어들은 150kW급 모듈의 무게를 75kg까지 줄이는데 성공했다. 콘티넨탈은 차량 제조사에 한 모듈에서 성능을 최대 320kW까지 높일 수 있는 완전한 전기 종감속기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지난 몇 년간 생산해온 자체 구동장치시스템을 더욱 컴팩트하고 강력한 모델로 설계해냈다. 신형 e-드라이브는 2019년 중국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엔지니어들은 콘티넨탈이 생각하는 연소기관의 미래 모습도 공개할 예정이다. 슈퍼 클린 전동 디젤은 배기가스 배출 규제를 준수한다. 실제 테스트 차량의 경우, 유로6 디젤 차량에 비해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60% 감소시켰고, 동시에 연료 소비량은 4% 줄였다. 또한 합성연료를 사용하게 되면 배출가스를 추가적으로 줄일 수 있다.

콘티넨탈 '큐브(CUbE)'.
<콘티넨탈 '큐브(CUbE)'.>

연결성, 미래의 운전석

세 번째 주제는 연결성. 콘티넨탈 '캇핏 비전 2025(Cockpit Vision 2025)'를 통해 현실과 가상 세계와의 통합을 실현한다. 관람객은 하이테크 고글을 착용해 컴퓨터로 만들어낸 진보적인 미래 운전석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미래 운전석은 주행 상황에 따라 이에 적응하고 표면을 변경하기도 하며 운전자에게 현 주행 상황에서 필요한 운행 요소와 화면을 보여준다.

연결성을 통해 안락함은 한층 개선된다. 차량 배터리가 방전되어도 디지털 잠금 해제 기능로 스마트 폰에서 구동되는 커넥티드 차량 키를 이용해 차를 이용할 수 있다. 차량 문은 콘티넨탈 스마트 엑세스(CoSmA)와 접목돼 승·하차를 위해 독립적으로 차 문을 열고 닫을 수 있게 한다. 이러한 보조 기능으로 비상용 열쇠가 필요 없게 됐을 뿐 아니라, 차량 문 디자인 측면에서도 더 많은 자유가 생긴다.

콘티넨탈 올차지 범용 충전 시스템.
<콘티넨탈 올차지 범용 충전 시스템.>

미래 차량 시스템이 차 옆을 지나가는 자전거나 오토바이 탑승자를 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 신호를 보내 갑자기 차 문을 열지 않게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지능형 실내 등화장치가 상황에 따라 다른 불빛으로 밝힐 수 있다. 이는 콘티넨탈이 목적지까지 편안하고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또 다른 방식이다.

한편 콘티넨탈은 뉴 모빌리티 월드 행사의 일환으로 특별한 캠페인을 지원하고 있다. 관람객들은 IAA 야외 전시장에 마련된 다이얼로그 플랫폼에서 미래 자동차에 대한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구현해 볼 수 있다. 관람객들의 아이디어는 현장에서 자동차 디자이너가 직접 종이에 스케치해 즉석에서 증정한다. 현장에서 나온 다양한 아이디어는 온라인 플랫폼에서 자율 주행의 가능성에 대해 토론할 수 있는 소재로 활용될 예정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