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제2회 의료 통역능력 검정 시험'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보건복지부는 '제2회 의료 통역능력 검정 시험'을 오는 11월 4일(1차 필기시험)과 12월 9일(2차 구술시험)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의료 통역능력 검정시험은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에서 필요로 하는 양질 의료통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인력을 인증한다.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이 주관한다.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인환자 수가 증가함에 따라 의료인과 환자 간에 전문 통역 인력 수요도 늘고 있다.

중증·입원환자의 경우 환자와 의사 간 정확하고 지속적 의사소통이 중요하다. 전문 의료통역서비스는 필수다.

의료 통역능력 검정 시험은 영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아랍어 총 5개 언어로 구성됐다. 올해 몽골어가 추가된다. 응시자격 제한은 없다. 시험 방식은 1차 필기시험과 2차 구술시험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작년 1차 필기시험 합격자는 올해 1차 필기시험이 면제된다. 최종합격자에게는 보건복지부장관 인증서가 수여된다.

필기시험 원서접수는 오는 26~29일이다. 구술시험 원서접수는 11월 22~24일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보건산업교육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최영현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원장은 “의료기관은 의료 통역능력 검정 시험을 통해 인증된 의료통역사를 채용하고 외국인환자는 양질 통역 서비스를 제공받아 한국 의료 신뢰도가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