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평가원, '2017 소프트웨이브'서 공공 보건SW 사례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소프트웨이브 전시부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소프트웨이브 전시부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14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대한민국 소프트웨이브대전'에 참여한다고 11일 밝혔다.

심사평가원은 전시관에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을 활용한 의료이용지도,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등을 공개한다. 방문객이 보건의료분야 공공소프트웨어(SW)를 직접 체험하도록 한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는 본인 인증 후 개인별 의약품 복용내역을 실시간 조회해 건강관리에 활용하는 대국민 맞춤형 서비스다. 방문객이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도록 현장부스에 터치스크린 방식 키오스크를 설치한다.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관련 애니메이션도 상영한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은 심사평가원이 인터넷으로 제공하는 보건의료통계정보다. 방문객은 전시관에 설치된 PC로 현장에서 직접 접속해 우리동네 병원 정보 등 의료관련 통계정보를 체험할 수 있다.

심사평가원 심사시스템, 병원평가정보, 보건의료자원 통합신고포털 소개 영상을 상영한다.

장용명 심사평가원 정보통신실장은 “2017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대전에 참가해 국민이 일상생활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공공SW를 소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