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태풍 어마·하비 피해액 300조원 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초강력 허리케인인 하비와 어마가 미주 대륙을 강타하면서 총 피해액이 300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미지투데이 자료
<이미지투데이 자료>

재난위험 평가업체인 RMS와 엔키 리서치 등에 따르면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로 인한 경제적 피해규모는 최대 2620억달러(약 295조원)에 달할 전망이라고 CNN머니가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우선 지난달 미국 텍사스 지역을 할퀴고 지나간 하비 때문에 최대 900억달러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RMS는 하비가 미국 본토를 강타하면서 발생한 경제적 피해가 700억∼900억달러에 달하며, 이 가운데 보험 처리가 되는 비용은 250억∼350억달러 수준이라고 추산했다.

RMS는 플로리다 주를 지나갈 어마와 관련해서는 허리케인 진행 경로가 달라질 수 있는 만큼 피해 규모 추산결과를 11∼12일에 내놓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재난 평가업체 AIR 월드와이드는 어마로 미국에서만 보험 보장 피해액이 150억∼500억달러에 이르고, 카리브해 연안 피해액은 최대 650억달러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엔키 리서치의 척 왓슨 애널리스트는 더 비관적인 전망을 했다. 왓슨은 10일 어마의 진행 경로를 바탕으로 따져본 결과 미국에서 총 1720억달러의 피해를 보게 된다.

이 가운데 650억달러는 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으며, 400억달러는 국가홍수보험(NFIP)의 지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왓슨은 설명했다.

더 웨더 컴퍼니의 기상학자 토드 크로퍼드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플로리다 대부분, 특히 남부 지역은 10일 길고 끔찍한 날을 맞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비와 어마로 인한 피해액 최대 추산치는 각각 900억달러, 1720억달러다. 이를 합치면 지난 2005년 카트리나가 뉴올리언스 지역을 강타했을 당시 발생했던 1600억달러를 훌쩍 뛰어넘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