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해 추석(10.3~5)부터 명절 3일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 해 추석부터 명절 전날, 당일, 다음날 등 총 3일간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은 통행료를 면제받는다.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국토교통부는 명절 등 특정기간에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는 내용을 담은 유료도로법 시행령 개정령안이 12일 제40회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와 인천공항고속도로 등 16개 민자고속도로를 포함하는 전국의 모든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단, '제3경인, 서수원~의왕' 등 고속도로가 아닌 지자체가 관리하는 유료도로는 지자체 여건에 따라 자율적으로 시행한다.

올 해에는 10월 3일 0시부터 5일 24시 사이에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은 통행료가 면제된다. 2일에 진입해 3일 0시 이후에 진출하거나, 5일 24시 이전에 진입해 6일에 진출하는 차량도 면제 혜택을 받게 된다. 3일 0시가 되기 전에 요금소 앞에서 기다리거나 5일 24시가 되기 전에 요금소를 빠져나가기 위해 과속할 필요가 없다. 운전자는 평상시와 같이 통행권을 발권하거나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하면 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행사 기간에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본행사(2월9~25일)와 패럴림픽(3월9~18일)을 포함한 올림픽 전체 기간(총 27일) 동안 통행료 면제 혜택이 적용된다. 대상도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정부는 영동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방안과 행사장 인근 요금소를 진출〃입하는 차량에 대해 모든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는 방안(인근 요금소〃전국) 등을 검토하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금년 추석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를 통해 국민들께서 고향가시는 발걸음이 가벼워지셨으면 좋겠다”는 바람과 함께 “앞으로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부담 경감 등 고속도로 공공성 강화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제공=국토교통부
<제공=국토교통부>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